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마트24X스무디킹 매장 100호점 돌파..연내 300호점 목표

머니투데이
  • 장시복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12 06: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낮은 창업 비용 대비 높은 운영 효율...음료 매출 증가하는 하절기 맞아 창업 수요 증가

이마트24 성동세무서 내에 있는 스무디킹 매장/사진제공=이마트24
이마트24 성동세무서 내에 있는 스무디킹 매장/사진제공=이마트24
'이마트24 X 스무디킹' 매장이 지난달 말 100호점을 돌파하며 순항 중이다.

이마트24는 지난 10일 기준 이마트24 X 스무디킹 매장 수가 총 105점으로 늘어났다고 12일 밝혔다.

올해 3월 초 20여개 직영점을 대상으로 테스트를 마치고 이마트24 X 스무디킹 가맹모델을 본격 확대한 이후 가맹점 80개가 늘어났다.

평일(영업일) 기준 매일 1개씩 신규 가맹점이 문을 연 셈이다.

창업 비용 대비 높은 운영 효율을 기대할 수 있다는 점이 가맹점의 호응을 이끌어 낸 것으로 풀이된다.

이마트24 X 스무디킹 가맹 모델은 편의점 내 약 9.9~13.2㎡(3~4평)의 카운터 공간에 스무디킹을 추가로 창업하는 방식이다. 일반 스무디킹 매장을 개설하는 것과 비교해 창업 비용을 대폭 낮출 수 있다.

하루에 스무디 5~10잔 판매 시 수익이 발생하는 구조라 추가 창업에 대한 경영주의 부담도 낮은 편이다.

무엇보다 편의점에서 4900~6900원의 스무디를 전문적으로 판매함으로써 신규 고객 유입, 객단가 상승 등 추가 수익 창출의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

실제 스무디가 이마트24의 차별화된 음료로 자리잡으면서 가맹점 80곳 중 하루 평균 스무디 30잔 이상을 판매하는 곳도 생겼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이마트24 X 스무디킹 매장 중 약 30%가 지방 소재 매장일 정도로 지방 출점이 활성화되고 있는 점도 주목할 만하다.

기존 스무디킹 출점은 수도권 거점 상권 중심으로 이뤄졌는데, 이마트24 X 스무디킹 가맹모델 도입 후 지방 곳곳으로 출점이 가능해졌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