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또 가세연이…'박원순 사망 장소' 제목으로 산행기 올려

머니투데이
  • 이동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47,950
  • 2020.07.10 17:3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캡처
/사진=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캡처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가 북악산을 산행하며 고(故) 박원순 시장이 극단적 선택을 조롱하는 듯한 내용의 영상을 내보냈다.

가세연은 10일 오후 '현장출동, 박원순 사망 장소의 모습'이라는 제목으로 라이브 방송을 했다.

가세연 출연자인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MBC기자, 김용호 연예기자 등은 서울 종로구 와룡공원 앞에서 영상을 시작했다. 와룡공원은 폐쇄회로화면(CCTV)으로 확인할 수 있는 박 시장이 마지막 행적이 남은 곳이다.

이들은 "실제로 시신이 발견된 숙정문, 거기까지 무려 40분 넘는 길"이라며 "산을 오르며 (박 시장이) 무슨 생각을 했을지 궁금해서 걸어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강 변호사는 박 시장이 평소 등산을 좋아했냐는 질문에 "문재인 대통령처럼 노골적으로 등산하고 그러진 않았다"면서도 "시청 공무원이나 시민단체 사람들과 산행을 했다 이런 얘기가 있고 특히 서울시장 출마할때 14박15일 한다고 수염 덥수룩하게 기르고 했던 때가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등산로를 따라 가면서 박 시장의 전날 행로를 예측했다. 등산로를 걸쳐 있는 성곽길을 보면서 강 변호사는 "박원순 역점 사업 중 하나가 서울 성곽 복원사업"이라고 말했고, 이에 김용호 기자는 "좌파들은 항상 남이 하던걸 자기걸로 한다"며 "처음 추진한 사람은 유인촌 장관이었다"고 말했다.

이들은 박 시장의 시신이 발견된 숙정문 안내 표지 앞에서도 대화를 이어갔다. 강 변호사는 "숙정문은 숙청문이라고도 한다"며 "사람들을 숙청했다는 얘기도 있다"고 말했다.

가세연의 북악산 산행은 노무현 전 대통령 기념비 앞에서 멈췄다. 기념비에는 '제62회 식목일 북악산 전면개방 기념조림 2007.4.5. 대통령 노무현'라는 글귀가 새겨져있다. 이들은 박 시장이 이곳을 거쳐 갔을 것으로 예상했다.

강 변호사는 영상을 마치며 "이번 사건을 계기로 대한민국에 만연한 상황에 대해서 정권이 어떻게 책임을 져야 하는지 생각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가세연의 산행 방송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이 일고 있다. 각종 의혹을 규명하는 것을 넘어 행적을 따라가는 것은 지나치다는 지적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