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미국에서 입국한 주한미군 관계자 9명 코로나 확진

머니투데이
  • 김평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10 19:1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

최근 미국에서 입국한 주한미군 관계자 9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주한미군은 10일 "주한미군 장병 8명과 민간인 직원 1명이 한국에 입국한 뒤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현역 장병 1명과 민간인 직원 1명은 민항기 편으로 미국에서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나머지 7명은 미국 정부 전세기 편으로 오산 공군기지를 통해 한국에 왔다.
[대구=뉴시스] 이무열 기자 = 대구 남구의 미군 기지 캠프 워커 관계자가 6일 오전 기지 출입자를 상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 증상을 감별하기 위한 후각 검사를 하고 있다. 2020.04.06.  lmy@newsis.com
[대구=뉴시스] 이무열 기자 = 대구 남구의 미군 기지 캠프 워커 관계자가 6일 오전 기지 출입자를 상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 증상을 감별하기 위한 후각 검사를 하고 있다. 2020.04.06. lmy@newsis.com


확진자 9명은 입국 직후 받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평택 캠프 험프리스 기지와 오산 기지 내 코로나19 환자 격리시설로 이송됐다.

주한미군은 지난 5월말부터 최근까지 장병 등 관계자 900명을 무작위로 선정해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양성 판정을 받은 사람은 없다고 밝혔다.

현재 코로나19에 걸려 치료를 받고 있는 미군 현역 장병은 총 21명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