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경수·홍준표·김부겸, 박원순 시장 애도

머니투데이
  • 정인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10 19:4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박원순 서울시장의 급작스러운 사망 소식에 정치인들이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애도를 표하고 있다.


김경수·홍준표·김부겸, 박원순 시장 애도


10일 김경수 경남지사는 "안타깝고 참담한 마음"이라며 "큰 슬픔에 잠긴 유가족에게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그는 박 시장이 "후배들에게는 늘 든든한 언덕이 되어주셨던 분"이며 "어디에 계시든 항상 새로운 길을 가셨던 분"이라고 썼다. 또 "지방자치 혁신을 위한 길 위에도 앞서간 시장님의 발자국이 선명히 찍혀 있어 이정표가 돼 줬다"고 전했다.

김 지사는 "그런 시장님의 빈 자리가 황망하고 여전히 믿기지 않는다"며 "당신의 고향인 이 곳 경남을 누구보다 사랑하셨던 박 시장님께 무거운 마음으로 마지막 인사를 드립니다"고 추모했다.


김경수·홍준표·김부겸, 박원순 시장 애도


무소속 홍준표 의원(대구 수성을)도 "그렇게 허망하게 갈 걸 뭐 하려고 아웅다웅 살았나"고 되물으며 "박원순 시장의 비보는 충격적"이라고 했다.

이어 "고향인 경남 창녕 후배이지만 고시는 2년 선배였던 탓에 웃으며 선후배 논쟁을 하면서 허물 없이 지냈지만 서로의 생각이 달라 늘 다른 길을 걸어왔다"며 "최근 활발한 대선 행보를 고무적으로 쳐다보기도 했는데 허망하게 갔다"고 썼다.

그는 "더 이상 고인의 명예가 실추되는 일이 없었으면 한다"며 "편안하게 영면하시라"고 추모했다.

김경수·홍준표·김부겸, 박원순 시장 애도


김부겸 전 의원은 "고 박원순 시장님의 명복을 빈다"며 "갑작스러운 유고에 참담한 마음 뿐"이라고 썼다.

김 전 의원은 "인권변호사였던 고인은 시민사회의 역량을 드높여 한국 민주주의 발전에 공헌했고 자치행정을 혁신해 서울시의 발전에 기여했다"며 "이제 다 내려놓으시고 고이 잠드시기를 기도하겠다"고 애도했다.

김 전 의원은 박 시장을 애도하는 차원에서 이날 예정된 일정을 최소화한 것으로 전해졌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