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보이스코리아 2020' 김예지 VS 전철민, 세미 파이널서 맞붙었다…가창력 폭발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10 19:4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Mnet '보이스코리아 2020' 캡처 © 뉴스1
Mnet '보이스코리아 2020'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보이스코리아 2020' 김예지와 전철민이 세미 파이널에서 만났다.

10일 오후 방송된 Mnet 예능 프로그램 '보이스코리아 2020'에서는 세미 파이널이 진행된 가운데 성시경 팀에서는 김예지, 전철민이 맞붙어 이목을 집중시켰다.

코치 성시경은 김예지에게 혁오 밴드의 'TOMBOY'를, 전철민에게는 케이윌의 '내 생에 아름다운'을 주문했다.

김예지는 "저만의 시그니처인 유니크한 보이스로 이런 트렌디한 노래도 잘할 수 있다는 걸 보여주겠다"며 각오를 밝혔다. 전철민은 "시원시원하면서도 한 방이 있는 그런 느낌을 보여드릴 것"이라고 다짐했다.

먼저 무대에 선 전철민은 트레이드마크인 폭발적인 고음과 성량을 자랑했다. 이어 김예지가 무대에 올랐다. 첫 소절부터 독특한 음색을 뽐낸 김예지는 단숨에 시선을 끌었다.

성시경은 두 사람의 무대에 대해 "철민씨는 조금 덜 써도 되는데 감정을 더 쓴 것 같다. 마음이 아픈 부분이 있었지만 그래도 근사하게 잘 불러줬다"며 "예지양은 무대 전 성대 결절이 조금 있어서 노래가 자기 뜻대로 잘 안 나와 속상했을 텐데 그래서 더 좋았던 것 같다. 두 무대 모두 멋졌다"고 평가했다.

이에 파이널 진출자가 과연 누가 될지 결과에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