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박원순 장례 '서울특별시장 반대' 청원 25만 넘어

머니투데이
  • 정인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2,793
  • 2020.07.10 21:0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청와대 국민청원 캡쳐
청와대 국민청원 캡쳐
서울특별시 기관장(葬)으로 5일장으로 치러질 예정인 고 박원순 서울시장 장례를 반대하는 청와대 국민청원글에 하루만에 25만명이 넘게 동의했다.

10일 오전 한 청원인은 '박원순씨 장례를 5일장, 서울특별시장(葬)으로 하는 것 반대합니다'라는 청원글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렸다. 이 게시글에 동의한 사람은 오후 9시30분 현재 25만2000명을 넘어섰다. 이 게시글은 이날 오후 4시께 동의 인원이 10만명을 돌파한 바 있다.

청원인은 "박원순씨가 사망하는 바람에 성추행 의혹은 수사도 하지 못한 채 종결되었지만 그렇다고 그게 떳떳한 죽음이었다고 확신할 수 있습니까"라며 "성추행 의혹으로 자살에 이른 유력 정치인의 화려한 5일장을 언론에서 국민이 지켜봐야 하나요"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체 국민에게 어떤 메세지를 전달하고 싶은 건가요. 조용히 가족장으로 치르는게 맞다고 생각합니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서울시는 10일 서울시청 앞에도 분향소를 따로 마련해 일반시민의 조문도 받을 예정이다. 김태균 서울시 행정국장은 이날 오전 9시 서울시청 브리핑실에서 "고인은 현재 서울대병원에 안치됐다"며 "장례는 서울특별시장으로 치르기로 했고 5일장으로 진행된다"고 밝혔다. 발인은 13일로 예정됐다.

서울특별시장은 정부 의전편람에 분류된 장례절차 중 기관장에 해당한다. 정부 의전편람에는 국가장 외에 공식적인 장례절차로 정부장과 국회장, 기관장 등 3가지로 분류하고 있다.

박 시장은 이날 새벽 서울 성북구 북악산 성곽길 인근 산속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그는 최근 전직 비서로부터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했다. 박 시장실에서 근무했던 전직 비서 A씨는 과거 박 시장에게 성추행을 당한 사실이 있다며 최근 박 시장을 경찰에 고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