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놀면 뭐하니?' 싹쓰리, 녹음→안무연습 총력…이효리 눈물까지(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11 19:5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MBC '놀면 뭐하니?' © 뉴스1
MBC '놀면 뭐하니?'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유재석 이효리 비가 '다시 여기 바닷가' 안무 연습에 몰입하며 데뷔 초읽기에 들어갔다.

11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는 '다시 여기 바닷가'의 녹음과 안무 연습에 나선 싹쓰리 유재석 이효리 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다시 여기 바닷가'의 작곡가로 등장한 이상순을 만난 유재석은 작곡가의 정체에 깜짝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이상순도 "저도 빠르고 신나는 곡은 처음 만들어봤다"라고 어색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런 이상순을 바라보던 이효리는 "왜 나를 남 보듯이 해?"라며 "나를 마치 남 보듯이 한다"라고 말했고, 이상순도 린다G로 변신한 이효리를 보면서 "약간 무섭다"라고 얘기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효리는 그러면서 "(나한테는) 장미의 가시처럼 아름답지만 가까이 하지 못하는 게 있다"라고 자신에게 심취하는 모습을 보여 폭소케 했다.

이어 최근 비와 컬래버레이션을 진행한 지코가 등장해 '다시 여기 바닷가'의 랩 가사를 쓰는 것을 도왔다. 지코는 즉흥에서도 센스있는 랩 가사를 써내려갔고, 이를 바라보던 이상순은 흡족한 미소를 지었다. 지코는 또한 랩 가이드까지 진행했고, 지코의 가이드에 맞춰 비는 바로 수준급 랩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에 랩 파트를 사수하기 위해 이효리 유재석도 맹연습하며 랩에 도전했다.

본 녹음날이 다가왔다. 유재석 이효리 비는 웃음 가득하게 녹음을 진행했고, 여름 향기 가득한 '다시 여기 바닷가'를 완성할 수 있었다. 이때 유재석이 화장실로 간 사이 비가 녹음에 애드리브를 넣었고, 유재석은 갑작스럽게 비의 애드리브가 노래에 포함되자 당황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유재석 이효리 비는 데뷔를 앞두고 비의 사무실에 모였다. 이때 유재석은 이효리에게 "데뷔하기 전에 조심해야 할 것 같다"라고 최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논란이 된 노래방 사건을 언급했다. 이에 이효리는 "잘못했다"라며 "이제 린다G 안 할래"라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이런 이효리의 모습을 보자 비는 "누나가 굉장히 강한 사람인데 너무 풀이 죽어있더라"라며 "나도 모르게 옆에서 손을 잡아줬다"라고 측은한 마음을 전했고, 유재석은 "린다도 사람이다"라고 위로했다. 이에 이효리는 "나 하차할까봐"라며 "팀에 이렇게 누를 끼쳐도 되겠어?"라고 얘기했다. 그러며서 이효리는 "요즘 너무 들떴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유재석은 그런 이효리를 위로하며 "너가 지금 나가면 나 얘(비)랑 '두리쥬와' 해야 한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내 눈물을 삼킨 이효리는 "그 일만 아니었으면 비에 대해서 할 얘기도 많은데 못 한다"라고 긍정적인 면모를 보이기도 했다.

이후 싹쓰리 멤버들은 안무연습에 돌입했다. 이때 유재석은 여유롭게 안무를 소화하는 이효리 비와 달리 어색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유재석은 단체 댄스 브레이크 연습을 할 때는 '탈골 댄스'까지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안무 연습 중 유재석은 과거 리포터 시절을 회상하며 당시를 재연해 폭소케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