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故박원순 시장 아들 박주신씨, 서울대병원 빈소 도착…침통한 표정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11 20:5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인천공항 입국장 도착한 지 약 1시간에 빈소 찾아 취재진 질문에 '묵묵부답' 경호원 둘러싸인 채 빈소로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 이튿날인 11일 오후 박 시장의 아들 박주신 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마치고 인천공항을 나오고 있다. 2020.7.11/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 이튿날인 11일 오후 박 시장의 아들 박주신 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마치고 인천공항을 나오고 있다. 2020.7.11/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한유주 기자,서혜림 기자,이승환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 이튿날인 11일 오후 8시40분쯤 박 시장의 아들 박주신씨가 굳은 표정으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빈소를 찾았다.

인천공항 입국장에 모습을 드러낸 지 약 1시간 만이다. 검은색 넥타이에 검은색 정장을 입은 박주신씨는 심경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지 않았다.

마스크를 착용한 그는 경호원에 둘러싸인 채 빈소로 들어갔다.

이날 오후 7시40분쯤 박씨는 입국장 밖으로 나와 빠른 걸음으로 공항을 빠져나갔다. 그는 공항 입구에 준비된 검은색 카니발 차량을 타고 이동했다.

<뉴스1> 취재 결과 박씨는 부친의 장례를 치르기 위해 전날 영국 공항에서 항공편에 탑승한 것으로 파악된다. 해당 항공편은 10시간 이상 비행 끝에 이날 오후 2시쯤 인천공항에 도착했다.

경찰청 고위 관계자는 "박씨가 박 시장의 빈소에 오늘 늦게라도 도착할 수 있다는 보고를 받아 그와 관련해 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씨는 귀국 후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장기화로 해외에서 입국 시 진단검사 결과와 상관없이 2주를 자가격리 해야 한다.

그러나 박씨의 경우 공익·인도적 목적으로 격리 면제서를 받았기 때문에 음성판정 시 장례식장에 올 수 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직계존비속의 장례식에 참석하는 경우 공익·인도적 목적으로 인정받기 때문에 사전에 허가를 받은 경우 자기격리가 면제된다.

박씨는 코로나검사 음성 판정을 받아 바로 아버지의 빈소로 찾을 수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 검사는 3시간 내외로 걸렸던 것으로 예상된다.

박원순 시장은 지난 10일 자정쯤 서울 성북구 북악산 성곽길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서울대병원에 마련된 빈소에는 박 시장의 배우자와 아들을 포함한 유족들이 그의 곁을 지키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