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놀토' 영탁·장민호, 가창력만큼 시원한 받아쓰기 도전기 '대성공'(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11 21:0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vN '놀라운 토요일 도레미마켓'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tvN '놀라운 토요일 도레미마켓'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트로트 가수 영탁과 장민호가 시원한 가창력으로 '놀토'에 흥을 더했다.

11일 오후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 도레미 마켓'(이하 '놀토')에서는 게스트 영탁 장민호와 함께 받아쓰기에 도전했다.

이날 1라운드 곡은 붐의 '예쁘긴 했지'였다. 붐은 자신의 노래가 재생되자 부끄러운 듯 출연진들의 눈빛을 피했다. 박나래는 붐에게 "본인 노래 받아쓰기할 수 있겠냐"고 물었고, 붐은 "약간 초면 느낌이 있다"고 솔직하게 고백해 웃음을 안겼다. 받아쓰기가 처음인 장민호는 옆자리에 앉은 박나래에게 "곡 바꾸기 찬스는 없냐"고 진지하게 물어 웃음을 안겼다.

감자옹심이 라운드에 다시듣기 찬스를 사용한 출연진들은 붐의 랩 파트를 두고 열띤 토론을 벌였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붐은 딱딱한 말투로 "감동입니다"라고 말해 출연진을 웃게 했다. 첫 번째 시도에서 실패한 뒤 70% 듣기 찬스를 통해 실마리를 찾은 출연진들은 원곡자가 바로 앞에 있다는 이점을 활용, 붐에게 직접 가사를 읽어보게 해 확신을 얻었다. 출연진들은 두 번만에 정답을 맞혔다.

tvN '놀라운 토요일 도레미 마켓'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tvN '놀라운 토요일 도레미 마켓'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이어 간식게임은 '노래방 반주 퀴즈'였다. 항상 간식게임에서 부진했던 김동현이 1등으로 간식을 먹는 이변을 일으켰다. 윤수일의 '황홀한 고백'을 맞힌 장민호는 영탁과 함께 흥겨운 듀엣 무대를 선보였다. 영탁이 박구윤의 '뿐이고'를 맞히자 장민호가 지원사격하며 호흡을 자랑했다.

압권은 넉살의 퍼포먼스였다. 넉살은 슈프림팀의 '땡땡땡'을 맞히며 무대에 진출했다. 그간 간식게임 퍼포먼스를 부담스러워했던 넉살이지만 이날만큼은 래퍼로서의 카리스마를 뿜어냈다. 출연진들은 처음 보는 넉살의 모습에 환호했다.

생선조림을 건 라운드의 도전곡은 레드벨벳의 '루키'였다. 높은 난도에 다들 어려워하는 가운데 넉살이 예상을 깨고 원샷의 주인공이 되며 또 한번 출연진들을 놀라게 했다. 또 출연진들은 '붐청이 힌트'를 활용해 정답에 근접했다. 장민호는 정답존으로 가는 영탁에게 "강냉이도 웃으며 맞자"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1차 시도 후 힌트로 1/5초를 선택한 출연진들은 처음 출연한 영탁과 장민호에게 노하우를 알려줬다. 그러나 착오로 인해 가장 중요한 부분을 보지 못했다. 출연진들은 머리를 맞대 가사를 완성했고, 두 번째 시도에서 성공하며 영탁의 걸쭉한 노래와 함께 만찬을 즐겼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