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키울 자신 없어서"…갓 낳은 신생아, 봉투 담아 버린 20대 엄마

머니투데이
  • 한민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12 10:5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자신이 갓 낳은 신생아를 비닐봉지에 담아 길거리에 버린 20대 여성이 불구속 입건됐다.

12일 전남 구례경찰서에 따르면 출산 직후 영아를 봉투에 담아 일하는 상가 앞에 유기한 A씨(28·여)가 영아 유기혐의로 붙잡혔다.

A 씨는 11일 오후 9시 40분쯤 전남 구례군 구례읍에서 일하던 중 상가 2층 화장실에서 아이를 출산한 뒤 바로 앞에 주차된 차량 사이에 신생아를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아이의 상태를 고려해 곧바로 광주의 한 대학병원으로 옮겨 치료받게 했다. 아이의 건강 상태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아이를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한 한 행인은 차량 사이에서 고양이 울음소리 같은 것을 듣고 다가가 보니 갓 태어난 아이라는 점에 놀라 곧바로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진술했다.

A 씨는 경찰에서 "아이가 태어나 당황스럽고 키울 자신도 없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 씨의 회복이 끝나는데로 자세한 영아 유기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