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오늘부터 마스크 구매 자유롭게…정 총리 "전국 약사들에 감사"

머니투데이
  • 안재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12 15:2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정세균 국무총리 "공적마스크 제도 종료 후에도 매점매석 감시"

(서울=뉴스1) 박정호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7.10/뉴스1
(서울=뉴스1) 박정호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7.10/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12일 "137일간 유지해오던 보건용 마스크 공적 공급체계가 오늘부터 시장으로 되돌려졌다"며 "그동안 국민들이 인내하고 협조해 준 덕에 마스크 시장은 이제 안정을 되찾았으며, 특히 본연의 임무에 지장을 받으면서까지 최선을 다한 전국 약사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코로나19 상황 종료시까지 마스크는 우리 국민의 필수 방역품"이라며 "정부는 공적 마스크 제도 종료 이후에도 생산, 유통, 가격 동향 등을 매일 점검하고 시장기능을 왜곡하는 매점매석 등 불공정 거래행위는 더욱 엄정하게 단속하겠다"고 말했다.

또 정 총리는 "최근 며칠새 주한미군에서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어 걱정"이라며 "주한 미군기지 두 곳에서도 집단감염이 발생했다는 보도가 있어 국방부와 방역당국은 주한미국측과 긴밀히 협의해 방역강화대책을 조속히 마련해 달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휴가철을 맞아 전국 해수욕장과 물놀이장 등 피서지에 인파가 몰리고 있다"며 "지자체마다 사전예약제, 손목밴드 등 다양한 관리방안을 적용하고 있으나 빈틈이 많아 보이니 관내 피서지 방역실태를 다시 한번 점검해 달라"고 했다.

정 총리는 "무엇보다 피서객들 스스로 방역수칙을 준수하는 것이 최선"이라며 "공동체 안전을 위해 국민 개개인이 적극 협조해달라"고 밝혔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