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박원순 추모' 72만 vs '서울시葬 반대' 53만…둘로 쪼개진 여론

머니투데이
  • 한민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12 16:4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12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 마련된 고(故)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분향소를 찾은 시민들이 조문하고 있다./사진=뉴스1
12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 마련된 고(故)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분향소를 찾은 시민들이 조문하고 있다./사진=뉴스1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에 대한 여론이 극과 극으로 갈리고 있다. 박 시장을 추모하는 온라인 분향소 헌화에는 72만여명이 참여했지만, 서울특별시장(葬)에 반대하는 국민청원도 53만을 넘어섰다.

서울시는 시청 홈페이지에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별세' 온라인 분향소를 오픈해 운영 중이다. 12일 오후 4시 현재 온라인 헌화에는 72만여명이 참여했다.

온라인 뿐만 아니라 서울시청을 직접 찾아 박 시장을 추모하는 조문객들의 발길도 이어지고 있다. 서울시청 앞 광장에 마련된 시민분향소에 시민이 몰려 헌화하기까지 2시간 넘게 걸리는 긴 줄이 생겼다.

서울시에 따르면 전날 8150명이 다녀간데 이어 이날 오후 1시 기준 1만1486명이 더 찾아 2만명에 달하는 시민들이 시민분향소를 찾았다. 시민분향소는 발인날인 오는 13일 오후 10시까지 가능해 추모객 숫자는 3만명을 훌쩍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10일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故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가 마련돼 있다./사진제공=서울시
10일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故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가 마련돼 있다./사진제공=서울시

반면 박 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한 비판적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청와대에 올라온 '박원순씨 장례를 5일장, 서울특별시장(葬)으로 하는 것 반대합니다'라는 제목의 국민청원에는 같은 시각 53만1000여명이 동의했다.

청원인은 "성추행 의혹으로 자살에 이른 유력 정치인의 화려한 5일장을 국민이 지켜봐야 하느냐"며 "조용히 가족장으로 치르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박원순씨가 사망하는 바람에 성추행 의혹은 수사도 하지 못한 채 종결됐지만 그게 떳떳한 죽음이었다고 확신할 수 있나"라며 "대체 국민에게 어떤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은 건가"라고 의문을 표했다.

이 청원 외에도 '박원순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장(葬) 5일장으로 하는 것을 취소해주세요', '故 박원순 시장의 서울특별시장(葬) 5일장을 반대합니다', '고 박원순 시장의 시장박탈과 가족장을 요구합니다' 등 청원도 올라왔다.

박 시장 장례위원회는 오는 13일 오전 7시30분 발인 후 서울시청으로 이동해 오전 8시30분부터 시청 다목적홀에서 온라인 영결식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영결식 후 박 시장 시신은 서울추모공원에서 화장돼 고향인 경남 창녕에 묻힐 예정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