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박능후 "항체보유율 0.033%, 깜깜이환자 존재 가능성 낮아"

머니투데이
  • 지영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12 17:2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스1) 박정호 기자 =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7.10/뉴스1
(서울=뉴스1) 박정호 기자 =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7.10/뉴스1
정부가 최근 국민 3055명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중화항체형성여부 조사 결과 1명의 양성 판정이 나온 것과 관련해 지역사회에 숨은 감염자가 거의 없다는 점과 함께 집단면역이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의미라고 해석했다.

박능후 중대본 1차장은 12일 정례브리핑에서 "(중화항체 보유율) 0.033%은 우리가 모르는 깜깜이환자가 지역사회에 존재할 가능성이 낮다는 점을 시사한다"며 "우리사회가 집단면역을 형성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점을 알려주는 것이기도 하다"고 평가했다.

그는 먼저 깜깜이환자가 거의 발견되지 않은 것과 관련해 "광범위하게 신속한 추적검사를 통해서 확진자를 조기에 발견하고 격리했던 방역당국의 노력과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과 같은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준 국민 여러분의 노력이 어우러진 결과"라며 "방역수칙과 생활 속 거리두기을 실천해주고 있는 국민 여러분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치하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유행은 유용한 백신이 나오기까지 1~2년 이상의 장기화가 불가피한상황"이라며 "코로나19와 공존하기 위해서는 생활과 방역이 조화되는 새로운 사회 문화를 기본적인 삶의 형태로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