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국여기자협회 "박원순 시장 죽음 안타깝지만 피해자 보호 우선"

머니투데이
  • 김성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12 17:4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제공=뉴스1
/사진제공=뉴스1
한국여기자협회가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에 대해 애도의 뜻을 밝히면서 그를 성추행 혐의로 고소했던 전 서울시 직원에 대한 보호를 촉구했다. 아울러 이번 사안이 미투 운동의 동력을 훼손해선 안된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날 한국여기자협회는 "고인은 인권 변호사, 시민 운동가, 행정가로서 많은 업적을 남겼고 1990년대 한국 최초 직장 성희롱 사건 무료 변론을 맡아 승소한 것을 비롯해 여성 인권 향상에 기여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도 "그런 고인이 서울시 직원이었던 비서를 성추행한 혐의로 경찰에 고소당했다는 사실은 무거운 질문을 던진다"며 "그 질문에 답할 사회적 책임이 고인을 애도하는 분위기에 묻혀선 안된다"고 밝혔다.

또 "현행 법체계는 이번 의혹 사건에 공소권 없음을 결정했지만 진상을 규명해야 할 사회적 책임을 면제한 것은 아니다"라며 "법적 차원을 떠난 사회적 정의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이어 "무엇보다 피해호소인이 무차별적 2차 가해에 노출된 상황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며 "공인으로부터 위력에 의한 성폭력을 당했다고 호소하는 국민은 국가가 보호해야 할 대상"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피해호소인의 고통을 무시하며 고인을 일방적으로 미화하는 정치인 및 사회 지도층 인사들의 공적 언급에 강력한 유감을 밝힌다"며 "언론은 이번 사건을 보도하면서 성인지감수성을 거듭 점검하는 등 언론의 책임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한국여기자협회는 피해호소인과 연대 의지를 밝히며 이번 사안이 미투 운동의 동력을 훼손하거나 피해자들의 용기를 위축시키는 일이 되어선 안된다는 점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고 덧붙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