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수비 부담 던 손흥민, 프로 첫 10골-10도움 달성…토트넘 에이스 입증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13 02:4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아스널 상대로 1골 1도움…2-1 역전승 이끌어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손흥민이 1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스널과의 2019-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5라운드에서 득점 후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 AFP=뉴스1
손흥민이 1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스널과의 2019-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5라운드에서 득점 후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 AFP=뉴스1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수비 부담을 덜고 공격에 전념한 손흥민(토트넘)이 1골, 1어시스트를 올리면서 프로 첫 10골-10도움을 달성했다.

손흥민은 1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스널과의 2019-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5라운드에서 동점골을 넣고 역전골을 도우며 2-1 역전승을 이끌었다.

평소 왼쪽 측면 공격수로 나섰던 손흥민은 이날 해리 케인과 함께 투톱으로 배치됐다. 위치 변화로 손흥민의 역할도 바뀌었다.

손흥민은 그동안 측면에서 공격보다 수비에 집중했다. 상대 측면 수비수들의 오버래핑을 막아내는 것이 우선이었다. 공격 전개 과정에서도 중앙으로 침투하기 보다는 측면으로 빠져 전방의 케인에게 도움을 주는 역할을 맡았다.

이로 인해 손흥민은 그동안 자신의 장기인 빠른 드리블 돌파에 이은 정확한 슈팅을 시도하지 못했다. 이는 재개 후 펼쳐진 5경기에서 단 1골도 넣지 못하는 부진으로 이어졌다.

그러나 아스널을 상대로 전방 공격수로 출전한 손흥민은 전보다 더 공격적인 모습을 보였다. 손흥민은 전방 압박 외에는 수비 가담을 최소화하면서 공격에 집중했다.

전반 19분 결실을 맺었다. 0-1로 뒤지던 상황에서 손흥민은 상대 진영에서 세아드 콜라시나츠의 패스 미스를 가로챈 뒤 빠른 드리블 돌파로 골키퍼와 1대1 찬스를 잡았다. 손흥민은 에밀리아노 마르티네즈 골키퍼가 앞으로 나오자 왼발로 침착하게 로빙 슈팅을 시도해 득점에 성공했다.

이로써 손흥민은 지난 2월 16일 아스톤 빌라전 득점 후 5개월 만에 골 맛을 봤다. 올 시즌 리그 10호 골이자 모든 대회를 통틀어 17번째 골이다.

손흥민의 활약은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1-1로 팽팽하던 후반 36분 손흥민은 코너킥 상황에서 키커로 나서 오른발로 정확한 크로스를 시도, 토비 알데르베이럴트의 헤딩골을 도왔다. 이로써 손흥민은 리그 10도움을 기록, 프로 데뷔후 처음으로 한 시즌 리그 10골10도움을 달성했다.

모처럼 수비 가담을 줄이고 공격에 전념한 손흥민은 해결사와 도우미 역할을 모두 해내면서 현재 토트넘 공격에서 없어서는 안될 에이스임을 입증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