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고령 치매 환자일수록 코로나19 감염 가능성 더 높다”

머니투데이
  • 류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13 09: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한국뇌연구원 주재열 박사팀, 치매 환자에게서 코로나19 바이러스 수용체 ‘안지오텐신전환효소’(Ace2) 증가한다는 사실 발견

(우측부터)한국뇌연구원 주재열 선임연구원, 김성현, 임기환, 양수민 연구원/사진=한국뇌연구원
(우측부터)한국뇌연구원 주재열 선임연구원, 김성현, 임기환, 양수민 연구원/사진=한국뇌연구원
고령의 치매 환자일수록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릴 위험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한국뇌연구원(KBRI) 주재열·임기환 박사 연구팀은 고령의 알츠하이머병(노인성 치매)을 앓는 환자에게서 코로나19 바이러스(SARS-CoV-2)의 수용체인 안지오텐신전환효소(ACE2)가 증가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고 13일 밝혔다. ACE2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인간 세포에 침입할 때 이용하는 세포막 수용체이다.

WHO(세계보건기구) 등에 따르면 코로나19는 청년 및 중년층 보다 70대 이상 노년층에서 가장 높은 사망률을 보인다. 특히 폐렴, 당뇨병 등 기저질환을 가진 경우 상대적으로 사망률이 높은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연구팀은 알츠하이머병을 앓고 있는 고령 환자의 뇌 조직, 혈액 유전체(DNA) 정보가 담긴 빅데이터, 전사체 분석기법(RNA 시퀀싱) 등을 통해 ACE2 유전자 발현량을 분석했다.

그 결과, 일반 노년층보다 알츠하이머병을 앓는 노년층에서 ACE2 유전자의 발현이 증가했다. 알츠하이머에 걸린 실험 쥐를 대상으로 한 뇌조직 실험에서도 같은 변화가 나타났다.

연구팀은 또 치매 초기, 경증, 중증 환자그룹으로 나눠 유전체를 분석한 결과 치매가 진행될수록 ACE2 유전자 발현이 점진적으로 증가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번 연구를 이끈 주 박사는 “ACE2는 코로나19 바이러스와 결합해 세포 내 침입을 돕기 때문에 ACE2가 많이 발현하면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더 큰 감염 위험에 노출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이번 연구는 고령의 치매 환자가 일반 노인보다 코로나19에 더 취약하다는 사실을 밝혀낸 것으로 퇴행성 뇌질환을 기저질환으로 가지고 있는 노년층에 대한 새로운 진단 접근법으로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성과는 국제학술지 ‘감염저널’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