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해외여행 계획 그대로 국내여행에…"여름휴가 길게 간다"

머니투데이
  • 유승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13 10:2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여기어때 "7~8월 4박5일 이상 연박 예약 급증…코로나로 어려워진 해외여행 대신 국내 장기여행"

지난달 30일 오후 제주시 한림읍 협재해수욕장을 찾은 관광객들이 모래사장을 걸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사진=뉴시스
지난달 30일 오후 제주시 한림읍 협재해수욕장을 찾은 관광객들이 모래사장을 걸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사진=뉴시스
코로나19(COVID-19)로 올해 여름은 국내여행이 대세가 됐다. 특히 해외여행에 대한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 장기 여행객이 늘고 있다. 쾌적한 공간에서 시간적·공간적 '거리두기'를 하며 휴식을 즐기는 여행트렌드가 반영된 데 따른 영향이다.

13일 숙박·액티비티 예약서비스 여기어때에 따르면 올해 7~8월 4박5일 이상의 연박 예약이 지난해보다 70% 증가했다. 같은 기간 전체 국내여행 수요가 35% 늘어난 점을 고려하면 기존 국내여행과는 다르게 장기여행객 규모가 큰 폭으로 성장한 것을 알 수 있다.

이는 국내여행이 해외여행을 대신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관광당국에 따르면 지난 5월 해외로 나간 여행객이 전년 동기 대비 98% 감소하는 등 사실상 모든 여행 수요가 국내로 집중되고 있다. 지난해 국민 1회 평균 해외여행 일수가 4.8일 수준이었던 만큼, 여행객들이 해외여행처럼 장기간 휴가를 즐기는 것이다.

장기 여행과 함께 부각된 국내여행 키워드는 위생과 청결이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위생 민감도가 올라간 데 따른 영향이다. 특히 국내 대형숙박 시설에 대한 관심이 부쩍 늘었다. 여기어때에 따르면 올 여름 숙박 상품 예약 비중은 호텔·리조트가 40%, 펜션·풀빌라가 33%를 차지했다.

숙소 평균 예약 비용은 1박 기준 펜션·풀빌라가 20만2000원, 호텔·리조트가 18만7000원으로 분석됐다. 게스트하우스는 6만4000원, 중소형호텔은 5만5000원 수준이다.

여기어때 관계자는 "여름이 무르익을 수록 국내 여행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며 "코로나 속 행복한 시간을 기대하는 고객들을 위해 최대 30% 할인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해 여행수요를 끌어올리겠다"고 말했다.
/그래픽=여기어떄
/그래픽=여기어떄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