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미국, 틱톡에 이어 위챗도 '사용 금지' 검토

머니투데이
  • 최연재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13 11:0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제공=AFP
/사진제공=AFP
미국이 중국의 15초 동영상 공유 앱 ‘틱톡’에 대한 제재에 이어 메신저 ‘위챗’도 제재할 전망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피터 나바로 무역제조업정책 국장은 이날 폭스 뉴스에 출연해 “중국의 틱톡과 위챗이 미국을 상대로 정보전을 벌인 만큼 트럼프 대통령이 강력한 조처를 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나바로 국장은 두 앱에 대한 조치는 이제 시작일 뿐이라며 “틱톡이 미국계 기업에 팔리더라도 조치는 변함이 없다”고 덧붙였다.

중국계 기업인 바이트댄스가 소유한 틱톡은 1020 세대 사이에서 인기가 높다. 특히 미국 이용자 수만 4500만 명으로 추산되며, 전 세계 이용자는 8억 명을 넘어섰다. 위챗은 중국 최대 IT기업인 텐센트가 소유하고 있으며 중국의 국민 메신저이자 결제 플랫폼으로 흔히 알려져 있다.

/AFPBBNews=뉴스1
/AFPBBNews=뉴스1

앞서 지난 주 트럼프 대통령은 틱톡이 이용자의 정보를 빼돌려 중국 공산당에 넘기고 있다며 틱톡을 금지하는 방안을 마련한다고 밝힌 바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틱톡 규제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뒷받침했다.

이에 따라 금융기관인 웰스파고 등 일부 기업은 직원들에게 틱톡 앱을 휴대폰에서 삭제할 것을 명령한 것으로 전해진다. 아마존도 직원에게 틱톡 삭제 명령을 내렸다는 말이 나왔지만 이를 즉각 부인했다.

나바로 국장은 아마존의 이런 결정이 "중국 공산당이 미국 기업들에 갖는 힘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틱톡은 미국의 압박이 계속되자 중국과의 연관성을 지우기 위해 현재 미국 로스앤젤레스(LA), 뉴욕, 영국, 런던, 아일랜드 더블린, 싱가포르에 둔 사무실을 더 많은 국가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또 지난 5월 틱톡은 디즈니 출신 케빈 메이어를 최고경영자(CEO)로 영입하며 데이터 유출에 대한 의혹에 대응하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