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보안법 후폭풍'… 홍콩 야권 경선, 예상 4배 대흥행

머니투데이
  • 김주동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13 14:4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오는 9월 입법회(국회)의원 선거를 앞둔 홍콩에서 야권 민주진영이 정부의 위협 속에 경선을 치렀다. 후보 단일화를 통해 과반을 차지해 행정장관 교체까지 노리는 시도인데 주최 측의 기대보다 훨씬 많은 시민들이 참여했다.

12일 홍콩의 범민주 진영 입법회 선거 경선 투표에 참여한 시민들. /사진=AFP
12일 홍콩의 범민주 진영 입법회 선거 경선 투표에 참여한 시민들. /사진=AFP
13일 AFP통신과 홍콩SCMP(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등에 따르면, 지난 주말(11~12일) 치러진 홍콩 입법회선거 범민주 진영 경선 투표에 61만명가량(모바일 59만, 직접투표 2만1000명)이 참여했다.

주최 측은 지난해 구의회 선거에서 얻은 표의 10% 수준인 17만명을 예상했지만 이를 크게 뛰어넘었으며, 이는 올해 입법회의원 선거 전체 유권자(445만명)의 13.8%에 달한다.

경선 흥행은 이달 본격 시행된 홍콩 국가보안법의 영향으로 보인다. 약 250개 투표소에는 참가자들이 긴 줄을 만들었다. 20대의 한 경선 투표 참가자는 "젊은 사람들이 매우 절망적인 미래를 마주하면서도 아직 포기하지 않았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고 로이터통신에 말했다.

법학자인 주최측의 베니 타이 이우팅은 AFP에 "악질적인 보안법으로 인해 투표 참여가 위법이 아닐까 걱정하는 사람들이 많았지만 많은 사람들이 나왔다"고 기뻐했다.

경선 과정은 순탄하지 않았다. 야당은 단일화로 의회 과반을 달성한 뒤 캐리 람 행정장관을 합법적으로 물러나게 하는 데 목적을 둔다. 홍콩의 헌법인 '기본법'에 따르면 예산안이 2번 부결될 경우 행정장관이 사임해야 하며, 야권은 다수파가 되면 예산안을 부결시킬 계획이다.

11일 홍콩의 몇몇 시민들이 범민주 진영의 입법회 선거 경선 참여를 독려하고 있다. /사진=AFP
11일 홍콩의 몇몇 시민들이 범민주 진영의 입법회 선거 경선 참여를 독려하고 있다. /사진=AFP
투표를 이틀 앞둔 9일 홍콩의 정치체제·내륙사무장관인 에릭 창은 "홍콩보안법 22조에 따르면 중앙 또는 지방정부의 기능을 심각하게 방해하는 것은 잘못"이라고 범민주파를 압박했다. 한 법학자는 정부 기능 마비를 목표로 야권이 예산안 거부를 홍보한다면 문제가 될 수 있다는 의견을 SCMP에 밝혔다.

보안법 35조에 보면 이 법을 위반해 유죄 판결을 받은 자는 입법회 선거 후보 자격을 잃는다고 돼 있어, 앞으로 선거를 앞두고 야권을 공격하는 수단이 될 가능성도 있다.

10일에는 경찰이 야권 경선을 진행하는 여론조사기관을 압수수색했다. 해킹으로 개인정보가 유출됐다는 보고가 있었다는 게 이유였다.

오는 9월 6일 선거를 치를 홍콩 입법회에서 범민주파가 과반을 차지하는 것은 산술적으로 쉽지 않다. 입법회는 70명으로 구성되는데 이중 35명만 주민들이 직접선거로 뽑는다. 나머지 35명 직능대표 중 5명은 구의원들이 뽑고 30석은 해당 직군 종사자들이 뽑는다. 간접선거인 직능대표는 대부분 친중파나 경제계 인사들이 차지해왔다.

하지만 야권 범민주 진영은 송환법 논란이 컸던 지난해 11월 구의원 선거에서 76.8% 의석(452석 중 347석)을 가져가고, 이번 경선 흥행까지 성공해 사상 첫 입법회 과반 달성을 노려보게 됐다. 경선 승리자는 13일 밤 이후 발표될 예정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