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국민연금의 쇼핑'…지방금융그룹에 '약 될까, 독 될까'

머니투데이
  • 박광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14 05:0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국민연금의 쇼핑'…지방금융그룹에 '약 될까, 독 될까'
국민연금공단이 지방금융지주 지분을 계속 사들이고 있다. 주가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는 지방금융지주사들에게는 호재다. 그러나 일각에선 주주로서의 입김이 세지고 있는 국민연금의 지분율 증가가 향후 '부메랑'이 돼 돌아올 수 있다는 전망도 존재한다.

13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국민연금은 작년 말 11.56%였던 BNK금융지주 보유 지분을 지난달 말 13.6%까지 끌어 올렸다. 같은 기간 DGB금융지주 지분은 6.02%에서 10.28%로, JB금융지주 지분은 6.03%에서 9.22%로 확대했다.

지방금융지주사들의 주가는 최근 몇년간 전반적인 하락세를 보였고 코로나19 충격까지 덮쳐 좀처럼 우상향하지 못하고 있다. BNK금융의 이날 종가는 5130원으로 지난해 12월 말(7660원)보다 33% 낮은 수준이다. DGB금융도 이날 5120원으로 거래를 마쳤는데 이 역시 지난해 말(7120원)보다 28.1% 하락한 것이다. 같은 기간 JB금융 주가는 5490원에서 4855원으로 11.6% 떨어졌다.

국민연금이 지방금융지주 주식 매수에 나서는 건 실적에 비해 상대적으로 저평가됐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시중은행 기반 대형금융지주보다 지방금융지주의 지분 보유 한도 규제가 더 느슨한 영향도 있다는 분석이다.

현행 은행법과 금융지주회사법에 따르면 국민연금은 시중은행을 보유한 대형 금융지주 주식을 10%까지만 보유할 수 있다. 반면 지방금융지주 지분은 15%까지 획득할 수 있다. 이미 국민연금은 △신한금융 9.76% △KB금융 9.97% △하나금융그룹 9.94% △우리금융그룹 9.88% 등 10% 보유 한도 근처까지 사들였다. 추가로 은행주를 사려면 지방금융지주 주식만 살 수 있었던 셈이다.

지방금융지주의 배당성향 개선 흐름도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25~27% 수준인 대형 금융그룹에 비해 그동안 지방금융지주사는 배당에 다소 소극적이었다. 하지만 BNK금융과 DGB금융은 꾸준히 배당성향을 높여 지난해 기준 20%를 돌파했다. '짠물배당'으로 유명했던 JB금융 역시 김기홍 회장이 취임 후 배당정책을 강조하면서 17%까지 배당성향이 개선됐다.

한 지방금융지주 관계자는 "국민연금이 비교적 장기간 주식을 보유하는 경향이 있다"며 "지분율 증가 자체가 주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반면 스튜어드십코드 도입 등 지분 보유 기업에 대한 국민연금의 입김이 점점 세지는 것에 대한 경계감도 있다. 실제로 주주로서 국민연금은 자기 목소리를 내 왔다. 지난 3월 신한금융그룹과 우리금융그룹 주주총회 당시 CEO(최고경영자) 연임에 반대의사를 공개적으로 밝혔다. 2018년에는 신한금융 박병대 전 사외이사, BNK금융 손광익 사외이사 선임에 각각 반대표를 던졌다.

다른 지방지주 관계자는 "주총 시즌도 아닌 데다 지금 당장 주총에서 논란이 될 만한 이슈는 없다"며 "다만 최근 국민연금이 목소리를 내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는 만큼 향후 주총에서 어떤 변수가 될지 주목하고 있다"고 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