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경찰 "박원순 아들 신변보호중…장례식 기간 위험 방지"

머니투데이
  • 정경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13 18:2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창녕=뉴스1) 여주연 기자 = 고 박원순 서울시장 발인이 엄수된 13일 오후 경남 창녕군 박원순 시장 생가 인근에 추모 현수막이 걸려있다. 2020.7.13/뉴스1
(창녕=뉴스1) 여주연 기자 = 고 박원순 서울시장 발인이 엄수된 13일 오후 경남 창녕군 박원순 시장 생가 인근에 추모 현수막이 걸려있다. 2020.7.13/뉴스1
경찰이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장례식 기간 동안 박 시장 아들 박주신씨에 대한 신변 보호를 제공중이다.

13일 서울지방경찰청은 "11일 박씨에 대한 신변보호 요청을 접수했다"며 "이에 신변보호위원회를 열어 보호 제공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어 "신변보호는 사람이 많이 모인 상황에서 일어날 수 있는 긴급 상황을 방지하기 위함"이라며 "관할 경찰서를 통해 서울특별시장(葬) 기간인 11일부터 13일까지 제공된다"고 설명했다.

앞서 박씨는 영국 공항에서 항공기를 통해 11일 오후 2시쯤 인천공항에 도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신변보호 의결 과정에서 병역 기피 논란이 거론되며 박씨에 대한 일각의 여론이 나빠지는 상황을 고려해 보호를 결정했다.

한편 경찰은 박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A씨의 신변 또한 보호하고 있다. A씨에 대한 보호는 서울지방경찰청 요청에 따라 관할 경찰서에서 맡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