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코로나 골프' 공무원 7명 직위해제, "왜 골프만" vs "엄중 조치"

머니투데이
  • 조성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6,607
  • 2020.07.13 21:0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영암군 금정면 면장과 직원의 코로나19 확진으로 인해 9일 폐쇄됐던 영암군청 모습.2020.7.9/뉴스1
영암군 금정면 면장과 직원의 코로나19 확진으로 인해 9일 폐쇄됐던 영암군청 모습.2020.7.9/뉴스1
전남 영암군이 코로나19 재확산 와중에 골프를 친 공무원들에 대해 무더기 '직위해제' 조치를 내린 것과 관련 인터넷상에서 논란이 불붙고 있다. "휴일에 골프를 쳤다는 이유로 징계하는 것은 과하다"는 의견과 "공직자들인 만큼 더 엄격하게 조치해야한다"는 의견이 맞서는 것이다.

13일 뉴스1에 따르면 영암군은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금정면사무소 A면장(전남 30번 확진자)과 함께 골프를 친 것으로 밝혀진 소속 공무원 7명에 대해 이날 인사위원회를 개최했다. 인사위는 코로나19로 엄중한 시국에 모범을 보여야 할 공직자들이 골프라운드를 가져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다며 이들을 직위해제했다. 이번 직위해제 공무원은 영암군 금정면장과 주민복지과장등 5급 사무관 2명, 6급 팀장 4명, 7급 1명 등 모두 7명이다.

앞서 금정면장 A씨는 지난 1일 광주고시학원에서 광주 127번 확진자와 접촉해 지난 8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방역당국이 A씨의 동선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고열 증상이 나타나 검체를 채취(6일)했는데, 이틀전인 지난 4일(토요일) 공무원교육원 동기들과 3개조로 나눠 영암의 한 골프장에서 골프를 친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골프라운드에는 영암군청 소속 7명과 전남도청 3명, 광주시청 1명, 보성군청 1명 등 현직 공무원들이 대거 참석했다.

이와관련 김영록 전남지사는 10일 사과문을 통해 "코로나19가 광주·전남 지역에 급속히 확산되는 엄중한 상황에서 전남도와 시군 소속 공무원의 잘못된 처신으로 심려를 끼쳐 드려서 죄송하다"며 "지방공무원법 제48조 성실의 의무와 제55조 품위유지 의무를 위반한 데 대해서는 엄중한 책임을 묻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영암 금정면장 코로나 확진 관련'이라는 제목으로 "코로나19가 확산되고 있는 와중에 골프모임을 가고, 일행 중 확진자까지 발생한 공무원들에 대해 엄중한 징계를 해야 한다"고 촉구하는 글이 올라왔다.

이에대해 "일과중도 아니고 주말 개인시간에 골프친 게 대체 무슨 상관이냐. 어차피 행정소송에 가면 패소할게 뻔하다" "공무원도 노동자인데 휴일에 동기끼리 골프친 것까지 책임을 묻는것은 과하다" "골프는 사회적 거리유지가 잘 되는 편인데 이런 식이면 테니스나 배드민턴, 탁구를 쳐도 징계할 것인가"라는 반대 의견이 터져 나오고 있다.

반면, "비상시국인데 공직자들이 정부시책에 따르지않은 것은 잘못"이러가나 "정부가 하루에도 몇번씩 사회적 거리두기와 모임자제를 요구하는데 공무원들 골프모임이 괜찮다는 것이냐" "코로나로 서민들이 고통에 빠져있는데 솔선수범해도 모자랄 공직자들이 본분을 망각한 것"이라는 비판이 맞서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