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기막힌 유산' 강세정, 母 박순천에 모두 들킬 위기…"어디서 뭐하냐" 분노(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13 21:1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KBS 1TV '기막힌 유산' 캡처 © 뉴스1
KBS 1TV '기막힌 유산'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기막힌 유산' 강세정이 엄마에게 모두 들킬 위기에 처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KBS 1TV 일일드라마 '기막힌 유산'에서 공계옥(강세정 분)의 엄마 정미희(박순천 분)는 자신의 가게에 찾아온 부금강(남성진 분)으로 인해 딸에 대한 모든 사실을 듣게 됐다.

앞서 공계옥의 언니 공소영(김난주 분)은 부설악(신정윤 분)과 따로 연락하며 차를 얻어낼 생각이었다. 이같은 사실을 엄마에게 숨기고 있었던 것.

하지만 뒤늦게 공소영의 행각을 눈치챈 정미희는 당장 집으로 찾아갔다. 공소영은 "오늘 차 보러 갈 사람이다. 시승 준비해 놔라"라며 전화하던 중이었다.

이 모습을 본 정미희는 분노했다. 그는 "너 똑바로 말해. 계옥이 어디서 뭐해?"라며 이를 악물었고, "엄마 그게…"라며 당황한 공소영의 머리를 내리쳐 긴장감을 드높였다.

한편 부백두(강신조 분)는 윤민주(이아현 분)를 위해 이혼을 결심했지만, 다시 고민에 빠졌다. 이 가운데 집에 들른 그는 화장실 변기가 청소돼 있는 걸 보고 의심을 시작했다. 부백두는 동생 부금강에게 전화를 걸어 "나 없는 동안 집에 왔었냐"고 물었다. 부금강은 "나 화장실 안 썼는데. 며칠 전에 갔었는데 형수 칼바람에 몇 마디 하지도 못하고 나왔다"고 설명했다.

이에 부백두는 알겠다며 "아무것도 아니다"라고 했다. 전화를 끊은 그는 "누구지? 나 혼자 쓰는 화장실인데"라고 혼잣말을 했다. 이때 집에 도착한 윤민주는 부백두를 보자마자 "왔냐"며 놀랐다. 부백두는 "거처가 정해질 때까지 서재에서 지내겠다"고 해 윤민주를 불안하게 만들었다.

공계옥과 부설악은 단둘이 대화를 나눴다. 부설악은 딸 가온이를 언급하며 "며칠 전 가온이 학교 다녀왔다. 근데 친구가 없고 혼자 논다고 한다"며 걱정했다. 공계옥은 그를 위로하며 "혼자 잘하는 건 흠이 아니라 장점 같다"고 얘기해 줬다.

이어 부설악을 향해 "근데 진짜 멋진 것 같다"며 "엄마도 아니고 아빠가 혼자 아이 키우는 거 대단하다. 가온이도 크면 엄청 자랑스러워할 것"이라며 위로의 말을 더했다. 또한 "우리 엄마도 그렇지만, 영감님 보면서 새삼 부모가 얼마나 위대한지 그리고 불쌍한지 알겠다"고 털어놨다.

공계옥은 "난 영감님 뜻이 꼭 이뤄지길 바란다. 누가 됐든 아니 누구라도 아버님이 인생을 바친 부루나 잘 지켜가길 바란다. 설악씨도 도와줘라"라고 말해 부설악을 감동받게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