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박원순 아들 구인장 발부해달라"…병역비리 의혹제기 측 요구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13 21:1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양승오 과장측, 법원에 증인기일 지정신청서 제출 "부친상 마치고 출국 전 증인신문·신체검증 위해"

양승오 동남권원자력의학원 핵의학과 주임과장이 1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박원순 아들 병역비리 의혹'을 제기한 혐의로 진행된 공직선거법 위반 선고공판을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한편 양승오 주임과장 등은 1심에서 유죄가 인정돼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2016.2.17/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양승오 동남권원자력의학원 핵의학과 주임과장이 1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박원순 아들 병역비리 의혹'을 제기한 혐의로 진행된 공직선거법 위반 선고공판을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한편 양승오 주임과장 등은 1심에서 유죄가 인정돼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2016.2.17/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윤수희 기자 =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아들 주신씨의 병역비리 의혹을 제기했다 재판에 넘겨진한 양승오 동남권원자력의학원 핵의학과 주임과장 측이 법원에 일시 귀국한 주신 씨의 신병을 확보해달라고 요청했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양 과장 측은 서울고법 형사6부(부장판사 오석준 이정환 정수진)에 증인기일 및 검증기일 지정신청서를 내고 "박씨의 증인신문을 위해 구인장을 발부해달라"고 요청했다.

양 과장 측은 "박씨가 부친상을 마치고 다시 외국으로 출국하기 전에 박씨에 대한 증인신문 및 신체검증이 시행하기 위한 기일을 지정해달라"고 했다. 또한 "박씨가 법원의 증인소환에 불응할 가능성이 많으니 구인장을 발부해달라"고 했다.

주신씨는 2011년 8월 현역병 입영판정을 받고 훈련소에 입소했으나 우측대퇴부 통증으로 퇴소했다. 이후 자생병원에서 찍은 허리 자기공명영상(MRI)과 엑스레이 사진을 병무청에 내 그해 12월 추간판탈출증(디스크)으로 4급 공익요원 판정을 받았다.

당시 국회의원이던 강용석 변호사는 병역비리 의혹을 제기했고 주신씨는 이듬해 2월 연세대 세브란스병원에서 MRI를 찍는 등 공개검증을 통해 의혹을 해명했다.

양 과장 등 7명은 2014년 6·4지방선거를 앞두고 박 시장을 낙선시킬 목적으로 '주신씨의 병역비리 의혹은 사실'이라는 취지의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로 같은 해 11월 재판에 넘겨졌다.

양 과장 등에 대해 2016년 1심은 "박 시장 낙선을 목적으로 허위사실을 공표한 사실이 인정된다"고 유죄를 인정해 벌금 700만~1500만원을 각각 선고했다. 양 과장 등은 무죄를 주장하며 항소했다.

한편 주신씨는 박 시장의 장레 이틀째인 지난 11일 해외에서 입국해 빈소를 지켰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