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전문인력 부족한 세계 2위 바이오의약품 생산국...정부가 키운다

머니투데이
  • 지영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14 13: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스1) =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14일 오후 서울 중구 조선호텔에서  바이오공정인력양성사업 공동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악수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2020.7.14/뉴스1
(서울=뉴스1) =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14일 오후 서울 중구 조선호텔에서 바이오공정인력양성사업 공동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악수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2020.7.14/뉴스1
전문인력 부족한 세계 2위 바이오의약품 생산국...정부가 키운다
제약바이오업계 인력 수급 불균형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정부가 바이오공정 인력양성사업을 추진한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과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14일 서울 웨스턴조선호텔에서 '바이오공정 인력양성사업 공동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양 부처는 2025년까지 600억원을 투입해 산업부 주도로 의약품 제조품질관리기준(GMP) 수준의 실습시설을 구축하고, 복지부 주도로 선진바이오공정 교육시스템인 '아일랜드 NIBRT 프로그램'을 도입해 운영할 계획이다. 지난달 19일 복지부 산하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은 첨단 바이오공정시설을 활용한 교육연구 솔루션 국립 교육기관인 아일랜드 NIBRT와 바이오 인력양성 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한 바 있다.

정부는 세계적 수준의 시설을 구축해 기업 맞춤형 과정부터 학위까지 다양한 교육과정을 운영함으로써 산업계가 필요로하는 생산품질관리, 연구개발분야 등 인력수요를 충족시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재 한국의 바이오의약품 생산능력은 세계 2위로, 2018년 50만리터에서 2022년 86만리터로 성장할 전망이다. 업계에서는 성장에 걸맞는 현장형, 실무형 전문인력이 부족하고 토로해왔다. 보건사회연구원의 분석결과 2022년까지 8101명, 2027년까지 2만307명이 부족할 것으로 예상된다.

박능후 복지부장관은 "업계가 필요한 인력을 적기에 공급해 우리나라가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바이오 인력양성 중심지로 도약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연구역량을 보유한 기업, 대학, 연구소를 연계하는 플랫폼 기능과 국내외 기업의 투자를 이끌어 양질의 일자리창출과 장비소재 국산화에 기여하는 인력양성센터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두 부처는 이날 사업공고를 내고 다음달 '광역자치단체, 출연기관, 대학' 컨소시엄을 사업자로 선정한다는 계획이다. 사업자가 선정되면 복지부, 산업부, 해당 광역자치단체가 포함된 공동위원회를 구성해 사업에 착수하게 된다.

(서울=뉴스1) =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4일 오후 서울 중구 조선호텔에서 열린 바이오공정인력양성사업 공동추진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2020.7.14/뉴스1
(서울=뉴스1) =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4일 오후 서울 중구 조선호텔에서 열린 바이오공정인력양성사업 공동추진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2020.7.14/뉴스1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