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파킹클라우드, 마카롱택시·그린카 '모빌리티 스테이션' 제휴

머니투데이
  • 이민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14 12:0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파킹클라우드 아이파킹은 마카롱택시 운영사 KST모빌리티, 카셰어링 그린카와 ‘도심 주차장 인프라 기반 스마트교대지 및 모빌리티 스테이션 고도화' 협약을 맺었다. 왼쪽부터 이행열 KST모빌리티 대표, 신상용 파킹클라우드 대표, 김상원 그린카 대표. /사진제공=파킹클라우드
파킹클라우드 아이파킹은 마카롱택시 운영사 KST모빌리티, 카셰어링 그린카와 ‘도심 주차장 인프라 기반 스마트교대지 및 모빌리티 스테이션 고도화' 협약을 맺었다. 왼쪽부터 이행열 KST모빌리티 대표, 신상용 파킹클라우드 대표, 김상원 그린카 대표. /사진제공=파킹클라우드
국내 최대 주차 플랫폼 '파킹클라우드 아이파킹'은 마카롱택시 운영사 'KST모빌리티', 카셰어링 '그린카'와 '도심 주차장 인프라 기반 스마트교대지 및 모빌리티 스테이션 고도화' 협약을 맺었다고 14일 밝혔다.

파킹클라우드와 KST모빌리티는 인공지능(AI) 무인주차장 아이파킹존에서 마카롱택시를 대상으로 '스마트 기사 교대' 시범사업을 펼친다. 현행 여객자동차법령상 택시 근무교대는 차고지에서 해야 한다. 다만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난달 차고지 밖 교대 서비스를 정보통신기술(ICT) 규제샌드박스 실증특례로 허용했다.

이번 협약으로 도심 아이파킹존을 교대지로 활용하면서 승객 불편을 줄이고 택시 회사의 수익 개선도 가능할 것으로 파킹클라우드 측 등은 전망했다.

파킹클라우드와 KST모빌리티는 스마트 기사 교대 시스템을 확대해 차량공유 브랜드 그린카와 '지능형 모빌리티 스테이션' 사업도 추진한다. 지능형 모빌리티 시스템은 다양한 이동수단이 주차장으로 모여 운전자 편의를 높이는 서비스들과 결합한 '모빌리티 허브'다.

파킹클라우드는 올해 들어 매달 100곳 이상 지역을 확대하는 등 전국 3000여곳에 AI 무인주차관제시스템을 구축 중이다. 현재 잠실야구장 138배 크기에 달하는 주차면 50만개를 확보했다. 하루 아이파킹존 이용 차량은 73만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