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국민연금 성실하게 납부하면 대출금리 낮아진다

머니투데이
  • 이학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14 12: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국민연금 가입자 55만명 신용점수 상승…34세 이하 청년층 24만명 포함

신용평점 구간별 불량률 현황(위), 납부기간별 불량률 현황(아래) / 자료제공=보건복지부
신용평점 구간별 불량률 현황(위), 납부기간별 불량률 현황(아래) / 자료제공=보건복지부
국민연금을 성실히 납부한 사람들은 오는 10월부터 대출금리가 낮아질 전망이다.

보건복지부와 금융위원회는 국민연금공단, 코리아크레딧뷰로(KCB)와 함께 국민연금 납부정보를 활용한 신용평가모형 개발을 완료해 오는 10월부터 적용한다고 14일 밝혔다.

복지부와 국민연금공단은 신용평가기관인 KCB와 공동으로 비금융정보를 활용한 신용평가 모형 개선에 참여했다. 기존 신용평가에서 국민연금·건강보험 등 비금융정보 납부내역을 반영해 가점을 부여했으나 성실납부 기간과 신용도간의 상관관계 등은 반영하지 않았다.

하지만 지난해 12월 금융위가 동형암호 기술을 금융규제 샌드박스를 통해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함에 따라 KCB의 신용정보와 국민연금공단의 연금 납부정보를 결합·분석해 신용평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KCB 등이 국민연금 가입자 중 235만여 명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성실하게 국민연금을 납부한 사람일수록 금융권 대출 연체가 낮다는 결론을 얻었다. 이에 오는 10월부터 KCB에서 새로운 신용평가 모형을 적용하면 KCB 고객 중 비금융정보 등록개인은 성실납부 기간에 따라 신용평가에 최대 41점까지 가점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이에 따라 KCB에 등록된 국민연금 가입자 중 최대 55만명의 신용점수가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사회초년생 등 금융거래 이력이 많지 않은 금융이력 부족자들이 보다 타당한 신용평가를 받을 수 있다. 실제로 국민연금 납부 데이터로 신용점수가 상승하는 55만명 중 34세 이하 청년층은 24만명에 이른다.

신용점수가 상승하면 대출금리를 낮출 수 있다. 예컨대 올해 대학을 갓 졸업하고, 타지에서 직장생활을 시작한 사회초년생 A씨는 신용점수가 685점으로 2000만원의 전세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저축은행에서 연 15% 금리로 돈을 빌려야 했다. 하지만 국민연금 성실납부 이력이 반영돼 신용점수가 720점으로 상승하면 시중은행에서 6% 금리로 대출을 받을 수 있어 매년 부담해야 하는 이자가 300만원에서 120만원으로 줄어든다.

이형훈 보건복지부 연금정책국장은 "국민연금 빅데이터를 적극 활용하여 디지털 뉴딜 확산 속도를 내는데 일조하고, 청년층 신용평가의 개선, 생활정책 개발에 활용하는 등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발굴·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이번 신용평가모형의 개발은 개인정보의 안전한 활용을 위해 암호화된 상태에서 데이터 결합·분석이 가능한 ‘동형암호’ 기술이 세계 최초로 활용됐다.

또 보건복지부와 국민연금공단은 전 국민의 전 생애에 걸친 국민연금 가입, 납부, 수급정보 약 4800억 건의 데이터를 보유, 활용해 공공분야와 민간 활동을 효과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오는 8월에 '국민연금 빅데이터 분석센터'를 열고, 2021년까지 '국민연금 빅데이터 포털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 이학렬
    이학렬 tootsie@mt.co.kr

    머니투데이 편집부, 증권부, 경제부, 정보미디어과학부, 이슈플러스팀 등을 거쳐 금융부에서 금융당국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