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학교 화장실 '몰카' 잇따르자 교육부, 전국 학교 전수조사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14 12:2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16일부터 31일까지 시도 교육청별로 전수점검 적발시 수사기관에 수사 의뢰…가해자는 징계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서울=뉴스1) 권형진 기자 = 학교 내 화장실에서 불법 촬영 카메라를 이용한 성범죄가 잇따르자 교육당국이 전국 초·중·고교를 대상으로 전수조사에 나선다.

교육부는 14일 전국 초·중·고교에 불법촬영 카메라가 설치됐는지 점검하기 위해 17개 시·도 교육청에 긴급 점검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최근 경남 김해와 창녕에서 현직 교사가 교내 여자화장실에 불법 촬영 카메라를 설치했다가 적발되는 사고가 잇따라 발생하자 후속조치에 나섰다.

긴급점검은 오는 16일부터 31일까지 17개 시·도 교육청별로 실시한다. 불법 촬영 카메라가 발견되면 수사기관에 수사를 의뢰하고 가해자 징계 등 후속조치를 할 계획이다.

교육부는 앞서 2018년 '화장실 불법 촬영 범죄 근절 특별대책'의 하나로 전체 시·도 교육청과 교육지원청에 '불법 촬영 카메라 탐지장비'를 보급한 바 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학교 내 불법촬영은 피해자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주고 학교 공동체의 신뢰를 깨뜨리기에 결코 있어서는 안될 일"이라고 말했다.

또 "학교 안에서 불법촬영과 같은 불미스러운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하고, 학생과 학부모가 안심할 수 있는 학교를 만들 수 있도록 교육가족 모두가 동참해 주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