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가스공사, 현대차 손잡고 수소 합작법인 세운다

머니투데이
  • 세종=민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14 16: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앞줄 왼쪽에서 4번째)과 지영조 현대자동차 사장이 14일 서울 중구 밀레니엄 힐튼 호텔에서 '수소사업 경쟁력 확보 및 인프라 확충을 위한 융법합형 수소충전소 사업 협력 MOU(양해각서)'를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가스공사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앞줄 왼쪽에서 4번째)과 지영조 현대자동차 사장이 14일 서울 중구 밀레니엄 힐튼 호텔에서 '수소사업 경쟁력 확보 및 인프라 확충을 위한 융법합형 수소충전소 사업 협력 MOU(양해각서)'를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가스공사
한국가스공사와 현대자동차가 융복합형 수소충전소 구축과 운영을 위한 합작법인을 설립한다.

가스공사와 현대차는 14일 서울 중구 밀레니엄 힐튼 호텔에서 ‘수소 사업 경쟁력 확보 및 지속 가능한 수소 인프라 확대’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두 회사는 수소 인프라를 확충하는 한편 청정수소 개발·수입 등 수소산업 밸류체인 전반에서 공동 연구를 진행하고 경쟁력 있는 사업을 발굴하기로 합의했다.

첫 공동사업으로 융복합형 수소충전소 구축과 운영을 위한 합작법인을 설립한다. 융복합형 충전소는 수소 생산, 충전, 판매, 연료전지 발전 등 다양한 기능이 포함된 충전소다.

수소차는 물론 LNG(액화천연가스)차량, 전기차 등도 충전이 가능하다. LNG로부터 수소를 직접 추출해 판매원가를 대폭 낮추고, 추가로 생산한 수소는 외부 판매와 연료전지 발전을 통해 수익을 창출함으로써 경제성을 개선할 수 있다.

가스공사, 현대차 손잡고 수소 합작법인 세운다

충전소 이외에 수소 관련 공동사업도 추진한다. 해외 수소도입, 액화수소 생산과 이를 활용할 충전인프라 기술, 이산화탄소 포집·저감 활용, 친환경 수소생산 기술 관련 협력 해 나간다.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은 “현대차와 수소사업 협력을 계기로 가스공사는 수소 인프라에 선제적으로 투자할 계획”이라며 “공동사업 플랫폼을 기반으로 저탄소에너지를 제조·공급하는 글로벌 수소전문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영조 현대차 사장(전략기술본부장)은 “수소 분야에서 공공과 민간을 대표하는 두 기업이 수소 산업 생태계 조성과 수소 인프라 협력 확대를 통해 한국의 수소 산업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이 1일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20 수소모빌리티+쇼에서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현대 수소전기차 넥쏘를 설명하고 있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이 1일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20 수소모빌리티+쇼에서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현대 수소전기차 넥쏘를 설명하고 있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