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비디아이, 美 엘리슨 계약금 납입 완료 "인수 계획대로 추진"

머니투데이
  • 김건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14 13:5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MTIR sponsor

비디아이 (4,830원 상승200 -4.0%)가 미국 신약개발업체 엘리슨 파마슈티컬스(이하 엘리슨) 인수를 위한 계약금 납입을 완료해 본격적인 인수절차에 돌입한다.

비디아이는 엘리슨 지분 51% 취득 계약에 이어 계약금 납입을 완료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에 지급된 계약금은 전체 취득액 250억 가운데 10%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비디아이는 지난 4일 엘리슨의 제3자배정 유상증자에 참여해 51%의 지분을 확보할 수 있는 신주 취득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김일강 대표이사는 “최근 대주주 변동이 있었지만, 회사 주요 경영진들은 바이오 중심의 신규사업 추진을 통해 중장기 성장동력을 확보한다는 기존 전략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기존 사업을 중심으로 회사 펀더멘탈은 상당히 견조하기 때문에 이를 기반으로 바이오 사업 추진도 차질없이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비디아이의 본원 사업은 지난해 매출액 1286억 원 기록하여 설립 이래 최대 매출액을 달성했다"며 "올해 상반기까지 연료전지 사업 부문 매출액만 500억 원 규모로 플랜트 및 신재생 에너지 사업은 꾸준한 성장세를 보인다"고 덧붙였다.

한편 엘리슨은 미국 뉴저지 소재 제약사로 4개에 달하는 항암 신약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다. 미국 식품의약처(FDA)에서 췌장암 2차 치료제의 임상 3상을 진행 중이며 △폐암 치료제 △소아 골육종 치료제 △뇌암 치료제 모두 FDA에서 임상 2상 이상을 진행하고 있다.



  • 김건우
    김건우 jai@mt.co.kr

    중견중소기업부 김건우 기자입니다. 스몰캡 종목을 중심으로, 차별화된 엔터산업과 중소가전 부문을 맡고 있습니다. 궁금한 회사 및 제보가 있으시면 언제든지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