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美19지원사령관, 왜관전적기념관 찾아 고 백선엽 장군 조문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14 16:1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스티브 알랜 미19지원사령관(준장)이 14일 경북 칠곡군 왜관지구 전적기념관에 마련된 고 백선엽 장군 분향소에서 거수경례를 하고 있다. 알랜 준장은 "백 장군은 미군 장병들이 존경하는 군인 중의 한 분으로 한미 동맹의 상징이자 한국군 발전의 증인”이라고 말했다. (칠곡군 제공) 2020.7.14/뉴스1 © News1 정우용 기자
스티브 알랜 미19지원사령관(준장)이 14일 경북 칠곡군 왜관지구 전적기념관에 마련된 고 백선엽 장군 분향소에서 거수경례를 하고 있다. 알랜 준장은 "백 장군은 미군 장병들이 존경하는 군인 중의 한 분으로 한미 동맹의 상징이자 한국군 발전의 증인”이라고 말했다. (칠곡군 제공) 2020.7.14/뉴스1 © News1 정우용 기자
스티브 알랜 주한 미19지원사령관 일행이 14일 백선기 칠곡군수와 함께 경북 칠곡군 왜관지구 전적기념관에 마련된 고 백선엽 장군 분향소에서 조문하고 있다. 알랜 준장은 "백 장군은 미군 장병들이 존경하는 군인들 중의 한 분으로 한미 동맹의 상징이자 한국군 발전의 증인”이라고 말했다. (칠곡군 제공) 2020.7.14/뉴스1 © News1 정우용 기자
스티브 알랜 주한 미19지원사령관 일행이 14일 백선기 칠곡군수와 함께 경북 칠곡군 왜관지구 전적기념관에 마련된 고 백선엽 장군 분향소에서 조문하고 있다. 알랜 준장은 "백 장군은 미군 장병들이 존경하는 군인들 중의 한 분으로 한미 동맹의 상징이자 한국군 발전의 증인”이라고 말했다. (칠곡군 제공) 2020.7.14/뉴스1 © News1 정우용 기자

(칠곡=뉴스1) 정우용 기자 = "백선엽 장군은 오늘의 대한민국을 일군 영웅입니다. 큰 별이 져서 안타깝습니다."

스티븐 알랜(Steven Allen) 주한 미19지원사령관이 14일 경북 칠곡군 왜관지구 전적기념관에 마련된 고 백선엽 장군 분향소를 찾아 조문하고 애도를 표했다.

알랜 준장은 이날 백선기 칠곡군수의 안내로 에드워드 제이 블랑코 (Edward j. Ballanco) 대구기지사령관(대령), 크리스토퍼 노(Christopher d. Noe) 물자지원사령관(대령) 등과 함께 분향소를 찾아 헌화와 분향을 한 후 영정을 향해 거수경례를 올렸다.

알랜 준장은 "백 장군은 미군 장병들이 존경하는 군인 중의 한분이며 한·미 동맹의 상징이자 한국군 발전의 증인"이라며 "백 장군에 대한 깊은 추모의 뜻을 고인과 가족에게 전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미 동맹 발전에 초석을 놓은 그의 유산에 경의를 표한다. 백 장군의 유지를 받들어 칠곡군과 긴밀한 협력 관계를 구축해 한·미 동맹을 더욱 굳건하게 다져 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는 "칠곡군이 6·25전쟁 당시 왜관읍 아곡리에서 학살당한 미군 장병을 추모하는 한·미 우정의 공원을 조성했다"며 "9월부터 새로 부임하는 모든 장병들은 가장 먼저 한·미 우정의 공원을 방문하게 할 것"이라고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