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故 최숙현 가해자로 지목된 3인방 징계 불복, 대한체육회에 재심 신청

스타뉴스
  • 한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14 19:3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 최숙현 선수 사망 관련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가해자들이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 최숙현 선수 사망 관련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가해자들이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철인 3종경기 故 최숙현 선수의 가해자로 지목된 김규봉 감독 등 3명이 징계에 불복, 대한체육회에 재심을 청구했다.

뉴스1이 14일 보도한 바에 따르면 이들 3인은 이날 이메일을 통해 대한체육회에 재심을 신청했다.

앞서 대한철인3종협회는 지난 6일 스포츠공정위원회를 열고 김규봉 경주시청 감독과 주장 장윤정을 영구제명했다. 또 다른 남자 선수에게는 10년 자격정지 징계를 내렸다.

故 최숙현 선수는 2016년부터 감독과 팀 닥터, 선배 2명으로부터 가혹행위를 당했다. 대한철인3종협회, 대한체육회 스포츠인권센터에도 알리고 경찰에 신고까지 했지만 문제는 해결되지 않았다. 끝내 지난달 26일, 스스로 세상을 떠나는 극단적인 선택을 하고 말았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