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속보]고유정 항소심도 '무기징역'…'의붓아들 살인' 입증 부족

머니투데이
  • 유동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15 11:1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제주=뉴시스]우장호 기자 =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피고인 고유정(37)이 20일 선고 공판을 마치고 제주지방법원을 빠져나가고 있다. 제주지법 형사2부(정봉기 부장판사)는 이날 고씨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사진=제주신보 제공) 2020.02.20.   photo@newsis.com
[제주=뉴시스]우장호 기자 =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피고인 고유정(37)이 20일 선고 공판을 마치고 제주지방법원을 빠져나가고 있다. 제주지법 형사2부(정봉기 부장판사)는 이날 고씨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사진=제주신보 제공) 2020.02.20. photo@newsis.com
전 남편과 의붓아들을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고유정(37)에게 항소심에서도 '무기징역'이 선고됐다.

광주고등법원 제주 제1형사부(부장판사 왕정옥)는 15일 오전 10시부터 열린 고유정 사건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전 남편 살인 및 사체손괴유기만 인정하고, 의붓아들 살인 혐의에 대해선 1심과 마찬가지로 입증부족으로 보고 무죄로 결론내렸다. 법정 최고형인 '사형'이 선고될 것으로 예상됐지만 항소심에서도 '무기징역'으로 결정됐다.

고유정은 항소심 재판에서 1심과 마찬가지로 전 남편 살인 혐의는 우발적 범행을, 의붓아들 살인 혐의는 무죄를 주장했다. 재판부는 의붓아들 살인 혐의에 대해선 입증이 부족했다고 판단했다.

검찰은 지난달 17일 결심공판에서 전 남편 뿐만 아니라 의붓아들까지 살해한 연쇄살인 범죄라며 고유정에게 사형을 선고해 줄것을 재판부에 요청한 바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