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부겸 "서울·부산, 당원 뜻이 공천이라면 국민 양해 구할 것"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15 10:2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김부겸 전 의원/사진제공=뉴스1
김부겸 전 의원/사진제공=뉴스1
더불어민주당 당권주자인 김부겸 전 의원이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 후보를 낼 지 여부에 대해 "당원들의 뜻이 공천이라면 제가 국민들에게 엎드려 사과드리고 양해를 구하겠다"고 했다.

김 전 의원은 15일 오전 페이스북에서 "부산만이면 모르겠으나 서울까지 치러지는 선거"라며 "합치면 유권자 수만 1000만명이 넘는다. 선거 결과에 따라 문재인 정부와 차기 대선에 큰 영향을 미친다"고 강조했다.

김 전 의원의 이 같은 언급은 소속 기관장의 낙마로 열리는 보궐선거지만, 내후년 3월 대선까지 좌우할 수 있는 사안인 만큼 공천이 불가피하다는 현실론을 피력한 것으로 풀이된다.

민주당 당헌 96조 재·보궐선거에 대한 특례는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사건 등 중대한 잘못으로 그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선거를 실시하게 된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에 여당 안팎에선 서울·부산시장 '무공천' 목소리가 나왔다.

이에 대해 김 전 의원은 "정치는 현실이다. 인터뷰를 하면서 겉으론 담담히 대답하지만 마음은 처참하다"면서 "고소인에 대한 2차 가해는 안되며, 고인의 명예 또한 지켜져야 한다"고 했다.

김 전 의원은 이날 오전 라디오 인터뷰에서도 "대한민국 수도와 제2도시의 수장 자리에 여당이 아무 영향을 발휘할 수 없게 되면 민심이 상상 이상 물결칠 것"이라며 "상황을 변경할 수밖에 없다면, 국민에게 충분히 설명하고 비판은 감내해야 한다"고 말해 후보 배출 필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