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故 박원순 의혹' 향한 이해찬 '메시지'…'사과, 책임, 한계'

머니투데이
  • 이원광 , 문지예 인턴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15 10:5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종합)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마스크를 벗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마스크를 벗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당 대표로서 너무 참담합니다. 국민들께 뭐라 드릴 말씀이 없습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끝내 사과했다. 불과 5일전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 질문한 기자를 쏘아보던 눈빛은 온데간데 없었다. 다른 의원들 역시 무거운 표정으로 이 대표가 공식 사과하는 모습을 묵묵히 지켜봤다.



사과→책임→한계…"특단의 대책 만들 것"


15일 국회 본청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대표의 첫 번째 메시지는 ‘사과’였다. 이 대표는 “광역단체장 2명이 사임했다”며 “국민 여러분께 다시 한번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또 성추문에 휩싸인 이들이 소속된 당 대표로서 ‘책임’을 통감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국민께 큰 실망을 드리고 행정 공백이 발생한 데 대해 책임을 통감한다”고 말했다.

‘한계’도 고백했다. 이 대표는 박 시장의 성추행 의혹 관련 진상 조사를 요구하는 목소리에 대해 “민주당은 피해자 중심주의를 견고하게 지켜왔다”며 “이 사안 역시 마찬가지로 피해자 입장에서 진상 규명이 당연하나 당으로서는 아시다시피 고인의 부재로 진상 조사가 어렵다는 점을 이해해달라”고 밝혔다.

서울시의 자체 조사가 피해자를 위한 현실적 해법이라는 뜻도 밝혔다. 이 대표는 “피해 호소인의 뜻에 따라 서울시가 피해 경위 등을 철저히 밝혀주길 바란다”며 “피해 호소인에 대한 근거 없는 비난을 멈추고 당사자의 고통을 정쟁과 여론몰이 수단으로 쓰지 말아줄 것을 간곡히 부탁한다”고 했다.

이 대표의 이날 발언은 박 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후속 대책을 묻는 기자 질문에 5일만에 나온 답이다. 이 대표는 지난 10일 한 기자의 이같은 질문에 “그것은 예의가 아니”라며 “최소한 가릴 게 있다”고 으름장을 놨다. 이어 질문한 기자를 쏘아보다 “XX자식 같으니”라고 발언에 논란을 일으켰다.

재발 방지를 위한 후속 대책도 밝혔다. 이 대표는 “공직자의 부적절한 행동을 근절할 특단의 대책을 만들겠다”며 “당 구성원을 대상으로 성인지 교육을 강화하도록 당규를 개정하겠다”고 약속했다.



남인순 "성희롱, 성추행" 언급…이해찬 '경청'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달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아동학대 방지 및 피해아동 보호를 위한 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달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아동학대 방지 및 피해아동 보호를 위한 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여성 최고위원인 남인순 의원이 발언을 시작하자 장내 분위기는 더욱 엄숙해졌다. 남 의원은 잠긴 목소리로 ‘성희롱’, ‘성추행’ 등 단어를 직접 사용하며 발언을 이어갔다. 이 대표도 잠시 눈을 감은 채 남 의원의 발언을 경청했다.

남 의원은 “부산에 이어 서울에 민주당 광역단체장의 성희롱, 성추행 피해가 제기됐다”며 “민주당에 상심했을 국민과 피해 호소인, 여성인권단체에 진심으로 송구하고 죄송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피해 호소인이 느낄 두려움과 당혹감에 마음이 아프다”며 “신상 털기와 사실 유포 등 또다른 가해가 중단되길 호소한다”고 강조했다.

남 의원은 서울시에 진상조사 및 재발방지대책기구 구성을 요청하면서 “피해 호소에 대한 묵살과 엄폐가 있는지, 제도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은 이유와 성폭력 문화의 이유가 무엇인지, 근본적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피해 호소인에 대한 적절한 보호조치를 병행해 직위 유지에 불이익이 없어야 한다”고 밝혔다.

남 의원은 “2018년 들불 같았던 ‘미투운동’ 앞에서 성폭력 예방대책을 지방자치단체가 앞다퉈 내놨다”며 “제대로 집행되는지 점검해야 한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