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N일문일답] 정세운 "첫 명함 같은 정규, 하고픈 이야기 담았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15 15:1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정세운/스타쉽엔터테인먼트 © 뉴스1
정세운/스타쉽엔터테인먼트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싱어송라이돌' 정세운이 컴백을 맞아 소감을 밝혔다.

정세운은 지난 14일 첫 번째 정규앨범 '24' PART 1로 약 9개월 만에 가요계에 컴백했다.

그는 이번 앨범을 통해 방황 속 흔들리는 청춘과 이를 위로하는 메시지를 여실히 담아 진정성을 더했다. 또한 타이틀곡 '세이 예스(Say yes)'를 포함해 '돈 노(Don't know)'부터 '호라이즌(Horizon)' '비(Beeeee)' 'O(동그라미)' '새벽별'까지 앨범 전곡의 작사, 작곡, 프로듀싱에 참여하며 아티스트로서 성장을 알렸다.

타이틀곡 '세이 예스'는 마음의 중심을 자꾸 흔들려는 존재에게 전하는 정세운의 메시지로, 어쿠스틱한 밴드 사운드에 강렬한 신스 리드가 어우러지는 리드미컬하고 속도감 있는 곡의 흐름이 돋보인다. 지금까지 그가 보여준 다른 곡들과 비교해 볼 때 다소 거칠고 정제되어있지 않은 듯한 인상을 보여주며 새로운 모습의 아티스트 정세운을 그대로 표현했다.

다채로운 색깔의 음악으로 첫 정규앨범의 시작을 알린 정세운이 15일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새 앨범에 관한 이야기를 전했다.

정세운/스타쉽엔터테인먼트 © 뉴스1
정세운/스타쉽엔터테인먼트 © 뉴스1

-9개월 만의 컴백한 소감은.

▶앨범 활동 외에 다른 활동들을 그동안 꾸준히 해왔기 때문에 컴백이라 해도 크게 다른 느낌은 없을 줄 알았다. 하지만 이번 컴백을 준비하면서 확실히 앨범을 낸다는 게 나에게 가장 큰 설렘을 안겨다 주는 활동이라는 걸 다시금 느끼게 됐다.

-데뷔 이래 처음으로 발표하는 정규앨범이다. 어떤 의미인가.

▶나에게 정규 앨범은 명함 같은 존재라고 생각한다. 특히 첫 정규앨범인 만큼 '24' PART 1은 정세운이라는 음악을 하는 사람의 첫 명함 같은 느낌이다.

-타이틀곡 '세이 예스' 곡 소개와 감상 포인트를 말해달라.

▶'세이 예스'는 한층 더 깊어진 정세운의 음악을 확인할 수 있는 곡이다. 특정한 포인트가 있다기보다는 마음껏 듣고 싶으신 대로, 느껴지시는 대로 감상해 주셨으면 좋겠다.

-전곡 프로듀싱에 참여한 첫 앨범이다. 작업을 할 때 어려웠던 점이나 중점을 둔 부분이 있다면.

▶거짓말처럼 이번 앨범 작업을 진행하면서 막히는 부분이나 삐걱대는 부분이 없었다. 기억이 조금 미화됐을 수도 있지만.(하하) 이번에는 정말 그랬던 것 같다. 중점을 둔 부분은 당연히 '어떤 이야기를 할 것인가'였다.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를 담을 수 있도록 많이 노력했다.

-뛰어난 작곡·작사진이 참여했는데 이들과의 호흡은 어땠나.

▶물 흐르듯 수월했다. 모든 분들과 호흡도 너무 잘 맞았고 서로서로 재미있게 작업했다.

-밴드 데이식스 영케이(Young K)와 작업 결성 과정이 조금 독특하다고 들었는데 어땠나.

▶사실 영케이 형과 이전부터 콜라보하자는 이야기는 많이 했었는데 마침 라디오에서 만났을 때 청취자분이 협업을 했으면 좋겠다고 하셨던 적이 있다. 그 때를 계기로 진짜 작업해보자고 제가 연락을 드려서 '돈 노'라는 곡이 탄생했다. 서로 곡에 대한 생각이나 의견을 많이 나누면서 작업한 트랙이라 준비하는 내내 너무 즐거운 시간이었다.

-앨범의 제목이 현재 나이를 뜻하는 '24'이기도 한데, 정세운의 24살을 정의해본다면.

▶달리다 멈춰 서서 신발 끈을 다시 꽉 묶은 때.

정세운/스타쉽엔터테인먼트 © 뉴스1
정세운/스타쉽엔터테인먼트 © 뉴스1

-이번 정규앨범을 PART 1과 2로 나누어 발매하는데 특별한 이유가 있나.

▶한 번에 열 곡이 넘는 앨범을 내면 곡 하나하나의 집중도가 떨어지는 느낌이 분명히 있어서 그렇기도 하고, PART 2에서는 PART 1과는 또 다른 이야기를 하고 싶어서 이기도 하다.

-타이틀곡 외에 특별하게 애정이 들어간 곡이 있다면.

▶질문이 마치 '어느 자식이 제일 좋으냐'같은 느낌이다.(하하) 오늘은 '비(Beeeee)'를 고르겠다.

-이번 앨범을 통해 이루고자 하는 목표는 무엇일까.

▶사실 생각해보면 앨범을 통한 목표는 늘 같았던 것 같다. 이번 앨범을 통해 다음 앨범이 기다려지고, 더욱 기대가 되는 가수가 되고 싶다는 것. 이번 역시도 그 목표를 향해 달려가고 있다.

-추후 도전하고 싶은 음악 장르나 콘셉트가 있다면 무엇인가.

▶언젠가 꼭 흰 티에 청바지를 입고 무대에 오르고 싶다.(웃음)

-앞으로 어떤 가수로 성장하고 싶나.

▶이 생각은 정말 늘 바뀌는 것 같다. 지금은 복잡한 계산 없이 그냥 쉬고 싶을 때, 힘을 얻고 싶을 때 부담 없이 찾아 듣게 되는 가수로 성장하고 싶다.

-PART 2에 관한 스포일러를 해준다면.

▶'정세운'! 이 한 단어로 요약할 수 있을 것 같다. 기대해달라.

-'싱어송라이돌'이라는 색다른 수식어를 만들어냈다. 이 외에 또 다른 원하는 수식어가 있다면.

▶나 자신을 표현해주는 너무나도 감사한 수식어이긴 하지만, 사실 수식어 자체에는 연연하지 않는 편이다. 어떤 수식어든 원하시는 대로 마음대로 불러주셔도 좋을 것 같다.

-컴백을 기다려준 팬들에게 한마디.

▶9개월이라는 시간 동안 기다려주시는 게 쉽지만은 않으셨을 텐데 기다려주셔서 정말 감사하다. 이번 앨범 맘껏 즐겨주셨으면 좋겠다. 또 PART 2도 열심히 준비해서 곧 들려드리도록 할 테니까 기대 많이 해주셨으면 좋겠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