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에이스까지는?…류현진, 현지서 '에이스 자격' 박한 평가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15 15: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디 애슬레틱 설문조사…"류현진은 그간 에이스 부담 없었다"
게릿 콜, 디그롬, 슈어저, 벌렌더 최상위 평가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류현진. (토론토 SNS) 2020.2.28/뉴스1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류현진. (토론토 SNS) 2020.2.28/뉴스1
(서울=뉴스1) 황석조 기자 = 류현진(33·토론토)이 에이스 자격에 대해서 박한 평가를 받았다.

미국 언론 디 애슬레틱은 15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관계자들이 꼽은 에이스 자격을 갖춘 선발투수"라는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단장 등 메이저리그 현장을 지켜보는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어떤 투수가 에이스 칭호에 가장 적합한가라는 질문을 던졌다.

그러면서 몇 가지 조건을 달았다. 오랜 시간 활약할 수 있고 또 월드시리즈 7차전에 나설 수 있을 정도로 자타공인 기량을 인정받아야 한다는 설명이다.

류현진은 설문조사에서 2.25점을 받아 20위권 밖으로 매겨졌다. 전체 4개 그룹 중에서는 3번째 그룹이다. 그리고 단 2명으로부터 에이스 투표를 받을 정도로 내용도 박했다.

디 애슬레틱은 "류현진은 (지난해) LA 다저스에서 이상적인 시즌을 보냈다. 다만 그간 에이스 임무를 요구받은 적이 없었다. 그래서 (과거) 부상으로 어깨를 다쳤을 때도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여유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류현진은 스카우트팀과 코칭스태프의 철저한 (상대) 분석과 넓은 홈구장(다저스타디움)에서 투구를 했다. 그는 앞으로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에서 이전보다 어려운 길을 걸어야 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다저스 소속으로, 지난해까지 비교적 수월했던 내셔널리그 서부지구가 아닌 이제부터 뉴욕 양키스, 보스턴 레드삭스, 탬파베이 레이스 등 강타자들이 즐비하고 타자 친화적인 경기장이 상당수인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에서 시험대에 오를 것이라는 전망을 한 것이다.

디 애슬레틱이 뽑은 최고 에이스 투수는 4명으로 게릿 콜(뉴욕 양키스), 제이크 디그롬(뉴욕 메츠), 맥스 슈어저(워싱턴), 저스틴 벌렌더(휴스턴)가 그 주인공이다.

두 번째 그룹에는 워커 뷸러(다저스), 스테판 스트라스버그(워싱턴), 잭 플레허티(세인트루이스), 블레이크 스넬(탬파베이) 등이 이름을 올렸다. 다저스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도 2번째 그룹이다.

잭 그레인키(휴스턴), 에두아르도 로드리게스(보스턴), 트래버 바우어(신시내티), 잭 휠러(필라델피아) 등이 류현진과 함께 3그룹을 형성했다.

일본인 투수 다르빗슈 유(컵스)는 1.95점, 다나카 마사히로(양키스)는 1.85점, 마에다 겐타(미네소타)가 1.65점으로 류현진보다 낮은 평가를 받았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국내주식 판 국민연금…해외주식 늘렸지만 초라한 수익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