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2200선 넘은 코스피…中 GDP 발표에 주목

머니투데이
  • 김태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16 07:5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개장전]

/그래픽=임종철 디자인기자 /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그래픽=임종철 디자인기자 /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코스피지수가 철옹성 같던 2200선 고지를 넘었다. 2200선을 넘은 건 코로나19(COVID-19) 확산 이전인 지난 2월 이후 5개월만이다. 특히 국내증시 회복 국면에서 소외됐던 대형주들이 일제히 가파른 오름세를 보이면서 지수를 끌어올렸다.

당분간 이 같은 흐름은 지속될 전망이다. 코로나19 백신 기대감이 커지고 있는데다 이날 발표를 앞둔 중국 GDP(국내총생산)은 세계 주요국 중 유일하게 플러스(+) 성장이 기대된다. 전체 수출의 30%를 차지하는 중국의 경제 정상화는 한국에게는 호재다.

16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전날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8.27포인트(0.84%) 오른 2201.88로 장을 마감했다. 수출 중심 대형주들이 큰 폭으로 올랐다.

현대자동차는 전일대비 7500원(7.39%) 급등한 10만9000원, 기아차 (45,250원 상승1950 -4.1%)는 1200원(3.53%) 오른 3만5200원에 거래를 마쳤다. 대표 수출주인 반도체도 올랐다. 삼성전자 (59,000원 상승800 1.4%)는 900원(1.67%) 오른 5만4700원, SK하이닉스 (81,000원 상승300 -0.4%)는 100원(0.12%) 오른 8만3000원을 기록했다.

그동안 코로나19 수혜주로 크게 오른 언택트(비대면)는 하락했다. 카카오 (354,000원 상승1500 0.4%)NAVER (305,000원 상승6500 -2.1%)는 이날 각각 1.6%, 0.17% 하락했다. 카카오는 3거래일 연속 떨어졌다.

이날 발표되는 중국 2분기 GDP 성장률은 이 같은 대형주 중심 강세를 가속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장에서는 중국의 2분기 GDP가 1분기 GDP 성장률(마이너스(-)6.8%)보다 대폭 개선된 2.4%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주요국 중 유일하다.

정원일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한국의 수출실적이 저점을 통과하고 있다"며 "6월 기준 중국 수출은 전년동기 대비 0.5% 상승률을 기록하며 플러스로 전환했다. 코로나19 충격을 회복하는 모습을 봤을 때 수출경기의 긍정적 흐름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증권업계 전문가들은 대형주에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이은택 KB증권 연구원은 "점진적 저가매수를 추천한다"며 "고용이 회복되면 위험선호도가 올라가게 되고 이는 외국인 매도세를 완화할 수 있다. 봉쇄 완화 수요도 기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