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다주택자의 '강남불패' 믿음…"죽어도 안 팔겠다는데요"

머니투데이
  • 최동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16 16:0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죽어도 안 팔겠다는데요? 버티거나 증여를 알아봐요"(서울 서초구 A공인중개사)
"매물이요? 대부분 거둬들이거나 호가를 높였어요"(서울 강남구 B공인중개사)

정부가 다주택자를 겨냥한 역대급 세금폭탄을 투하했지만 서울 강남권 부동산은 요지부동이다. 다주택자들은 매물을 거둬들이거나 매물 호가를 올려놓고, 세금 전략 짜기에 들어갔다. 셈법은 복잡해 졌지만 우선 버티며 관망하거나 증여하겠다는 게 이들 생각이다.

정부의 부동산 규제 대책과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침체 우려가 겹치면서 강남권 아파트값이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서울 아파트값은 강남4구인 송파(-0.17%) 강남(-0.12%) 강동(-0.06%) 서초(-0.04%)를 비롯해 용산(-0.01%) 등 고가 아파트가 많은 지역 위주로 떨어졌다.사진은 31일 강남구 아파트 단지 모습.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정부의 부동산 규제 대책과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침체 우려가 겹치면서 강남권 아파트값이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서울 아파트값은 강남4구인 송파(-0.17%) 강남(-0.12%) 강동(-0.06%) 서초(-0.04%)를 비롯해 용산(-0.01%) 등 고가 아파트가 많은 지역 위주로 떨어졌다.사진은 31일 강남구 아파트 단지 모습.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다주택자의 '강남불패' 믿음…"죽어도 안 팔겠다는데요"
☞머니투데이 부동산 전문 유튜브채널 '부릿지'는 강남 다주택자들이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는지 직접 현장에 가봤습니다.
'부릿지'를 구독하시면 알찬 부동산 정보를 접하실 수 있습니다.





'발등의 불' 다주택자 "그래도 강남은…버티거나 증여"


지난 10일 오후 서울 강남구 공인중개업소 모습. /사진=뉴스1
지난 10일 오후 서울 강남구 공인중개업소 모습. /사진=뉴스1

7·10 대책이 나온 지 6일째인 지난 15일 방문한 강남권 부동산에서는 매물을 내놓기기 보다 '버텨보자, 우선 지켜보자'는 분위기가 감지된다.

이날 찾은 부동산과 세무업계에 따르면 이번 대책으로 세금 부담에 대한 다주택자의 체감도는 높아졌다. 과거에는 '세금 좀 더 내면 된다'며 넘어갔다면 이제는 '진짜 세금을 수억씩 내야 하냐? 증여해야 하나? 팔아야 하냐?'는 질문이 나온다는 것.

하지만 실제 강남3구 등 서울 중심부에서 매물이 다수 나올지는 미지수다. 서울 강남구 대치동 정명준 명지부동산 공인중개사는 "아침에도 다주택자가 찾아와 '매년 보유세를 1억씩 내야 하는데 어떻게 하냐'며 걱정했다"면서도 "우선 정부 정책이 확정될 때까지 지켜보거나 증여를 알아보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서울불패·강남불패'를 경험한 다주택자는 아직까지 '버텨보자'는 생각이 크고, 보유세가 부담되는 다주택자는 증여를 우선 고민한다는 것이다.

양도·증여세 전문가인 안수남 세무법인 다솔 대표는 "대책이 나오고 수많은 상담을 했지만 강남 집을 팔겠다고 한 사람은 아직 없다"며 "부부 간 증여, 자식 증여는 기본이고 이제는 자식이 무주택 부모에게 증여하거나 형제에게 증여하는 것까지 고민한다"고 말했다.

증여 취득세율을 기존 3.5%에서 12%로 높이는 방안도 다주택자 매물을 유도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란 설명이다.

안 대표는 "단순히 증여세가 양도세보다 더 많다고 하더라도 증여를 선택할 가능성이 크다"며 "특히 60대 이상 다주택자는 당장 양도세만 고려하는 게 아니고 향후 상속세까지 생각해서 증여를 선택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무엇보다 강남 집을 가지고 있으면 향후 가치가 더 상승할 것이란 믿음이 확고하기 때문에 강남 등 서울 중심부에서는 매물이 많이 나오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지방 양극화 심화…서울·수도권 수요는 더 몰릴 것"


청주 아파트 / 사진=최동수
청주 아파트 / 사진=최동수

결국 전문가들은 서울·수도권과 지방의 집값 양극화가 심해질 것으로 예상한다. 다주택자들이 서울 그 중에서도 강남 등 중심부 주택은 끝까지 남기거나 증여하고, 지방을 팔 거란 얘기다.

실제 투자자들이 몰렸던 지방을 중심으로 7·10 대책 이후 매물이 나오고 있다. 외지 투자자가 몰렸던 충북 청주시 흥덕구 한 부동산 관계자는 "7·10 대책이 나오고 집을 내놓는 수도권 투자자가 나오기 시작했다"며 "오늘도 아파트 7채가 매물로 나왔는데 예전 같았으면 값을 올려 불렀지만 이제는 얼마면 팔릴 수 있겠냐며 되려 묻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춘란 오비스트 본부장은 "대책 이후 다주택자들을 상담했을 때 지방에 있는 것부터 팔고 서울, 수도권은 최대한 가져가겠다고 했다"며 "지방 물건부터 팔기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서울 아파트를 파는 다주택자도 결국 서울에서 더 똑똑한 한채를 찾고 있다"며 "서울, 수도권으로 수요가 더 집중해 서울 중심부 집값은 하락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