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백악관 "파우치 비판 기고, 승인 안 거친 것" 물러서

머니투데이
  • 황시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16 14: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나바로 국장 개인 의견일 뿐"

7월 14일(현지시간)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브리핑하고 있다./사진=AFP
7월 14일(현지시간)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브리핑하고 있다./사진=AFP
미국 백악관이 최근 앤서니 파우치 국립 알레르기·감염병연구소장(NAID) 소장을 겨냥한 일부 당국자들의 비판은 공식 입장이 아니라고 밝혔다.

알리사 파라 백악관 전략공보국장은 15일(현지시간) 피터 나바로 무역·제조업정책국장이 언론 기고문을 통해 파우치 소장을 비난한 것과 관련, "나바로의 기고는 백악관의 승인 절차를 거치지 않은 것으로, 그의 개인적인 견해일 뿐"이라고 트위터에 썼다.

이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정부에 대한 의료전문가들의 조언을 중시한다"고 강조했다.

다른 백악관 관계자도 "나바로의 이번 기고는 그의 독단적 행동으로 백악관은 그의 견해에 동의하지 않는다"면서 "대변인실에선 그 기고를 승인하지 않았다"고 말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전했다.

(워싱턴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피터 나바로 백악관 무역·제조업 정책국장이 18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 앞에서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신간 출간을 앞두고 기자들과 만나 '트럼프 폭로전'을 '리벤지 포르노'에 비유하며 비난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워싱턴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피터 나바로 백악관 무역·제조업 정책국장이 18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 앞에서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신간 출간을 앞두고 기자들과 만나 '트럼프 폭로전'을 '리벤지 포르노'에 비유하며 비난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앞서 나바로 국장은 USA투데이 기고문을 통해 "파우치는 대중들의 비위는 잘 맞추지만 내가 그에게서 들은 건 전부 틀린(wrong) 얘기였다"면서 파우치 소장을 비난했다. 나바로 국장은 특히 "치명률 감소는 우리 경제의 정상화 속도를 가늠하는 데 가장 중요한 지표인데도 파우치는 '그건 중요치 않다'고 말한다"며 "내게 그의 조언을 듣느냐고 묻는다면 난 '회의적이고 조심스럽게'라고 답할 뿐"이라고 주장했다.

최근 미국은 코로나19가 재확산하면서 파우치 소장이 경제 재개에 우려를 나타내자 그에 대한 백악관 당국자들의 공격이 잇따르고 있다. 전염병 전문가인 파우치 소장의 '조심스러운 발언'이 경제 재개를 막고, 나아가 11월 대선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에도 악영향을 끼치고 있다고 보기 때문이다.

댄 스커비노 백악관 디지털 전략선임보좌관은 지난 12일 페이스북에 파우치 소장을 조롱하는 풍자만화를 게시했다.

특히 지난 주말엔 백악관 측이 코로나19 유행 초기 파우치 소장의 발언 가운데 '문제가 될 수 있는' 것들만을 따로 모아 취재진에 배포한 일도 있었다.

댄 스커비노 백악관 디지털 전략선임보좌관은 지난 12일 페이스북에 파우치 소장의 모습을 한 수도꼭지에서 '무기한 봉쇄!' 등의 문구가 쏟아져 나오는 풍자만화를 올렸다./사진=댄 스커비노 페이스북 화면캡처
댄 스커비노 백악관 디지털 전략선임보좌관은 지난 12일 페이스북에 파우치 소장의 모습을 한 수도꼭지에서 '무기한 봉쇄!' 등의 문구가 쏟아져 나오는 풍자만화를 올렸다./사진=댄 스커비노 페이스북 화면캡처
이와 관련 파우치 소장은 백악관 측이 언론에 배포한 자신의 과거 발언 목록엔 "전체 내용과 맥락이 담겨 있지 않다"고 지적하면서 "깜짝 놀랐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파우치 소장은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증가하고 있는 데 대해서 "우리가 좀 더 일을 잘해야 한다"는 뜻이라며 "저들(백악관)이 하는 '게임'보다는 이 문제(코로나19)에 초점을 맞추자"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 달 수입이 없어요"… 30년 버틴 공인중개사도 문 닫을까 고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