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당권주자' 이낙연·김부겸, 이재명에 '러브콜'

머니투데이
  • 이해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16 16:2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이낙연 "함께 손잡고 일하겠다" 김부겸 "이재명과 함께 좋은 정치"

이재명 경기도지사(왼)와 김부겸(가운데) 전 민주당 의원, 이낙연 의원(오른쪽)/사진=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왼)와 김부겸(가운데) 전 민주당 의원, 이낙연 의원(오른쪽)/사진=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6일 대법원 무죄 판결로 지사직을 유지하게 되면서 더불어민주당 당권 레이스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당장 이낙연 의원과 김부겸 전 의원은 이 지사에게 "함께 하자"는 뜻을 전하며 러브콜을 보내는 모양새다.
이 의원은 이날 이 지사 판결 직후 페이스북에 "이 지사님과 경기도민들께 축하드린다"고 했다.

이 의원은 "그동안 지사님은 여러 부담과 고통을 감당하시며 경기도민을 위해 묵묵히 일해 오셨다"며 "이 지사께서 이끌어 오신 경기도정에 앞으로 더욱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국난극복과 한국판 뉴딜 등의 성공을 위해 이지사님과 함께 손잡고 일해 가겠다"고 '동행' 메시지를 밝혔다.

김 전 의원 역시 이 지사와 함께하겠다는 뜻을 표했다. 김 전 의원도 페이스북에 "민주당 당원의 한 사람으로서 오늘은 참 천만 다행한 날"이라며 축하를 전했다.

그러면서 "지사님과 함께 몸을 낮추고 국민 앞에 겸손한 자세로 좋은 정치에 힘쓰겠다"고 했다.

이 지사는 당내에서는 비(非) 친문 세력으로 분류된다. 큰 숫자는 아니지만 독자적인 지지세력을 가진 만큼 이 지사 지지 당원들이 당권 선거에서 누구에게 세를 몰아줄 지에 양측 후보들의 촉각을 세우는 모습이다. 다만 이 지사가 아직 이 의원과 김 전 의원 중 한 명을 향해 명확한 지지 입장을 밝히진 않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자 깎아 드립니다"…은행 '고정금리 주담대' 세일 나선 까닭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