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통합당 "추미애, 박원순 피해자에 대한 호칭 정하라"

머니투데이
  • 박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16 17:4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

미래통합당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전주혜(왼쪽부터) 의원, 유상범 의원, 조수진 의원이 지난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찰의 수사 내용을 고 박원순 시장에게 전달된 정황에 대해 발표를 했다./사진=뉴시스
미래통합당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전주혜(왼쪽부터) 의원, 유상범 의원, 조수진 의원이 지난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찰의 수사 내용을 고 박원순 시장에게 전달된 정황에 대해 발표를 했다./사진=뉴시스
미래통합당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의원들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게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권력형 성범죄' 피해자 호칭을 정하라"고 요구했다.


통합당 법사위 의원들은 16일 오후 서면 브리핑을 통해 "여당 대표 등 여권이 박 시장의 권력형 성범죄 피해자를 '피해 호소인' '피해 고소인' 등 희한하게 호칭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이는 '피해자'라는 점을 부인하는 것이고 '2차 가해'에 해당하는 것"이라며 "2018년 안희정 전 충남지사 비서의 성폭행 피해 인터뷰 직후 민주당 대표였던 추 장관은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하면서 '피해자'라는 표현을 썼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법무부가 지향하는 것이 정의와 질서, 그리고 인권"이라며 "추 장관이 박 시장의 권력형 성범죄에 대한 호칭을 정리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의원들은 또 추 장관에게 진혜원 대구지검 부부장검사에 대한 감찰을 지시할 것도 촉구했다. 이들은 "현직 검사가 피해자를 조롱하는 글을 잇달아 올려 물의를 빚고 있다. 진 검사의 행위는 명백히 검사의 품위를 손상한 것"이라며 "추 장관은 진 검사에 대한 감찰, 징계 절차 착수를 대검찰청에 지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의원들은 이밖에 "통합당은 오늘 민갑룡 경찰청장, 청와대 관계자 등을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 등으로 검찰에 고발했다. 경찰은 박 시장 성추행 사건을 청와대에 보고했고, 관련 내용은 가해자인 박 전 시장 측에 고스란히 전달됐을 개연성이 매우 높다"며 "피해자를 조사한 경찰이나 고소 내용을 보고받은 청와대 모두 유출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 증거 인멸을 막기 위해서라도 검찰은 경찰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아 수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진보도 보수와 다를게 없다" 집 두채의 배신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