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뉴로스, "수소차·연료전지 핵심부품 국산화, 그린뉴딜 기여하겠다"

머니투데이
  • 중기협력팀 이유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471
  • 2020.07.21 12:10
  • 글자크기조절
김승우 뉴로스 대표/사진제공=뉴로스
김승우 뉴로스 대표/사진제공=뉴로스
"그린뉴딜로 가까워진 수소 시대에서 활약하겠다."

김승우 뉴로스 대표가 수소전기차 및 연료전지 사업과 관련해 이 같이 말했다. 뉴로스는 수소전기차 핵심 부품 '공기압축기'에서 두각을 내는 회사다.

이 회사 공기압축기는 수소전기차에는 1대씩, 수소 상용차인 버스와 트럭에는 각각 2대씩 들어간다. 2018년 양산에 성공한 뒤 현대자동차에 독점 공급 중이다. 수소차 '넥쏘'에 탑재됐다. 2013년부터 20여명의 연구 인력을 투입하고 전담 사업본부 조직을 구성하는 등 개발에 공을 들였다.

이 공기압축기에는 뉴로스의 기반 기술 '공기베어링'이 녹아있다. 본래 공기베어링 기반 하수정화용 터보블로워 등을 주력 생산했다. 고속회전 방식의 공기베어링 시스템을 전기수소차에 적용, 공기압축기를 핵심 기술로 키워낸 것이다.

김 대표는 "블로워 업계를 꾸준히 선도해 왔다"면서 "해당 기술을 접목해 수소전기차 및 연료전지 산업에 성공적으로 진입했고 입지를 다져가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수소 정책에 맞춰 매출 증대 및 사업 확대를 기대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막연한 기대는 아니다. 실제로 R&D(연구·개발) 성과를 지속적으로 내서다. 전량 해외에 의존해온 수소 연료전지용 '공기블로워'를 국내 최초로 국산화한 게 대표적이다. 두산퓨얼셀도 지난 2018년부터 수소 연료전지 사업에 이 공기블로워를 활용하고 있다.

공기압축기의 누적 판매는 1만대, 공기블로어의 경우 연간 약 150대다. 당장의 공급 규모는 그리 크지 않아도 그린뉴딜 정책으로 앞으로 제대로 탄력받지 않겠냐는 것이다. 정부가 2025년까지 수소차 20만대를 공급하고 수소충전소를 확충하는 등의 구체적인 수소경제 활성화 계획을 내세워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40년 포기 안했더니…"드디어 석유 캔다" 잭팟 터진 SK어스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