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코로나19로 한달 걸리던 해외연구자 초청 비자…“일주일 내로 단축”

머니투데이
  • 류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19 12: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과기정통부, 비자 발급 신속 심사 적용

자료=과기정통부
자료=과기정통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한 달 이상 걸리던 해외 연구자 초청 비자 발급이 일주일 이내로 단축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와 법무부는 과학기술 분야 정부출연연구기관에서 국가 연구과제수행을 위해 해외 연구자를 초청할 경우, ‘비자 발급 신속 심사’를 제공한다고 19일 밝혔다.

최근 코로나19로 비자 발급 심사가 강화되면서 국책연구기관이 해외 연구자를 초빙 할 때에도 기존 1주일 가량 소요되던 심사가 한 달 이상 지연되고 있다. 이 때문에 연구현장에선 R&D(연구·개발) 활동에 큰 어려움을 호소한다.

이에 정부는 국책 연구개발 활동이 위축되지 않도록 20일부터 ‘비자 발급 신속 심사’를 통해 빠른 비자 발급을 지원한다. 이는 정부출연 연구기관·국공립연구기관·대학 등 국내 연구기관에서 국책연구 수행을 위해 비자 신속 심사 수요가 있는 경우, 소관 전문기관·부처로 신속심사 요청 양식을 작성해 제출하면 된다.

또 예기치 못한 항공편 취소 등으로 비자 재발급이 필요한 경우, 제출서류를 간소화해 연구자의 빠른 입국을 도울 예정이다. 다만, 초청 연구자도 다른 입국자와 마찬가지로 비자 심사·입국 시 코로나19 여부 등을 확인받으며, 2주 간 자가격리된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이번 연구자 비자 신속심사가 코로나19로 인한 연구현장의 어려움 해소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