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외신들이 분석한 文대통령 지지율 하락 이유 3가지

머니투데이
  • 이지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31,242
  • 2020.07.18 06: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42
최근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하락하는 데 대해 미국, 일본의 언론들도 그 원인을 분석하며 주목했다. 한국과 대립하고 있는 일본에서는 문재인 정부의 대일 강공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그래픽=리얼미터<br />
/그래픽=리얼미터
외신들은 문재인 정부의 지지도 하락에 대해 잇따른 여권 성추문, 부동산 등 경제문제, 남북문제 등을 이유로 꼽았다.

17일(이하 각 현지시간) 아사히신문은 안희정 전 충남지사와 오거돈 전 부산시장에 이어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까지 성추문에 휩싸인 것이 지지층의 반감을 불렀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박 전 시장을 "인권변호사 출신의 대표적 차기 대선주자"라고 설명하고 "(성추행 의혹으로) 지지층의 실망이 확산되고 있다. 이것이 문 대통령을 직격했다"고 전했다.

지난 10일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故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가 마련돼 있다. /사진=서울시 제공
지난 10일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故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가 마련돼 있다. /사진=서울시 제공
지지율 하락의 또 다른 이유로는 경제 문제가 지목됐다.

미국의 블룸버그통신은 지난 10일 한국갤럽의 문 대통령 지지도 여론조사를 인용한 뒤, 그 배경으로 "부동산 가격 안정화는 문 대통령의 핵심 공약이었지만 수요와 공급이 불일치한 상황에서 광범위한 투기까지 이뤄지며 서울의 집값은 오히려 상승했다"는 점을 지적했다.

아사히신문도 10.7%에 이르는 청년층(15∼29세) 실업률과 함께 아파트 가격 상승을 지지율 하락 원인 중 하나로 꼽았다. 신문은 "젊은 세대에선 아파트 구입을 포기하는 사람이 많지만 민주당 주요 인사들이 여러 채의 부동산을 소유한 것이 드러나 비판이 인다"면서 "문 대통령은 효과적인 (집값 문제) 타개책을 내놓지 않고 있다"고 꼬집었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일본 겐다이비즈니스는 13일 기사에서 북한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등 남북관계 악화를 원인으로 꼽았다. 신문은 "문 대통령의 대북 유화정책이 막히며 지지율이 떨어졌다"면서, 지지율 회복을 위해 한국정부의 대일 강경 태도가 더 강해질 것을 우려했다.

지난 2018년 강제징용 피해자들이 낸 소송에서 최종 패한 일본 신일철주금은 한국 내 자산이 압류된 상태이며 다음달 4일 이후에는 현금화가 가능하다. 만약 현금화가 실행되면 양국 갈등은 더 커질 수밖에 없다.

한편 지난 16일 공개된 리얼미터 여론조사 결과 문 대통령에 대한 국정 수행 지지율은 한 주 전보다 4.6%포인트 하락한 44.1%로 나타났다. 부정평가는 5.2%포인트 오른 51.7%로 20주 만에 '데드크로스'(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앞서는 것) 현상이 보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