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LG전자-LIG넥스원, '군용 드론' 모터 개발 손잡았다

머니투데이
  • 박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19 11:1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업무협약 체결…LG전자, 인버터 모터 기술력 앞세워 국내산 드론용 모터 저변 확대

LG전자가 방위산업체인 LIG넥스원과 손잡고 군용 드론 모터를 개발한다. 양사는 지난 17일 경기도 성남시에 위치한 LIG넥스원 판교하우스에서 LIG넥스원 사업본부장 이건혁 상무(사진 오른쪽)와 LG전자 부품솔루션사업부장 왕철민 전무 등이 참석한 가운데 '드론분야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제공=LG전자
LG전자가 방위산업체인 LIG넥스원과 손잡고 군용 드론 모터를 개발한다. 양사는 지난 17일 경기도 성남시에 위치한 LIG넥스원 판교하우스에서 LIG넥스원 사업본부장 이건혁 상무(사진 오른쪽)와 LG전자 부품솔루션사업부장 왕철민 전무 등이 참석한 가운데 '드론분야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제공=LG전자
LG전자 (89,900원 상승700 -0.8%)가 방위산업체인 LIG넥스원과 손잡고 군용 드론(무인 비행기) 모터를 공동 개발한다.

LG전자는 최근 경기도 성남시에 위치한 LIG넥스원 판교하우스에서 향후 3년간 각 사가 보유한 역량과 자원을 최대한 활용해 군용 드론 사업에서 협력하자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 협약식에는 LG전자 부품솔루션사업부장 왕철민 전무와 LIG넥스원 사업본부장 이건혁 상무 등이 참석했다.

현재 드론 시장은 개인용 드론이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는 가운데 상업용 드론이 농업과 건설업 외에도 정찰과 감시를 위한 군용 분야에서까지 활용되고 있다. 하지만 드론에 사용되는 모터는 대부분 중국 업체들이 공급한다.

LG전자는 20년간 노하우를 집약시킨 인버터 모터 기술력을 앞세워 국내산 드론용 모터의 저변을 확대할 예정이다.

LG전자는 드론 비행시간을 늘리기 위한 모터 성능향상과 경량화에 집중한다. 또 그동안 드론용 모터는 제어기인 모터 드라이브가 별도로 필요했는데 향후엔 이들을 하나의 모듈로 합치고 무게까지 줄인 일체형 제품도 선보일 예정이다.

LIG넥스원은 1976년 설립(금성정밀공업) 이래 40여년간 정밀유도무기와 무인로봇 등을 개발해왔다. 그동안 축적해온 무인기 시스템 분야의 기술력을 활용해 향후 진행될 육군 드론봇 전투체계 등 군용 드론시스템을 구축한다.

이건혁 LIG넥스원 사업본부장 상무는 "드론 사업에 4차 산업혁명 기술의 적용을 확대하고 있다"며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LG전자 기술을 군용 제품에 적용할 수 있도록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왕철민 LG전자 부품솔루션사업부장 전무는 "오랜 기간 노하우를 집약시킨 인버터 모터 기술력을 드론 모터에 접목할 계획"이라며 "이번 협력을 통해 사업영역을 확대하고 국내 드론 산업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