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배우 한소희母 추정 '빚투' 논란…"곗돈 안갚아"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0,062
  • 2020.07.19 17:0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게시글 작성자가 올린 문자 내용/사진=커뮤니티 화면
게시글 작성자가 올린 문자 내용/사진=커뮤니티 화면
배우 한소희가 어머니의 '빚투' 논란에 휘말렸다.

배우 한소희의 모친으로 추정되는 사람에게 돈을 떼였다는 '빚투'가 제기됐다.

지난 18일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부부의세계 연예인 엄마 사기'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작성자는 "이번에 부부의 세계에서 뜨신 분 어머니께서 사기꾼이라는 걸 알려 드리고 싶어 쓴다"고 적었다.

작성자는 "지난 2015년 10월부터 2016년 8월까지 연예인 엄마가 하는 계를 들었고, 한 달에 245만 원을 넣었다"면서 "2016년 9월 곗돈을 타는 날 연예인 엄마가 잠적했다. 경찰에 고소한다니 연락이 왔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내용은 '돈이 없다'. '본인이 다 썼다'. '차용증을 받고 갚겠다'는 것이었다. 원금만 받겠다 했지만, 안 주더라"면서 "'딸이 잘 나가면 한방이니 주겠다'고 하더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꿈이 다 망가졌다. 벌을 주고 싶다. 그 연예인을 보면 화가 난다. 현재 (원금이) 970만 원이 남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솔직히 그 연예인 TV에서 볼 때마다 화가 나고 내 돈으로 저렇게 뜬 건가? 이런 생각밖에 안 든다"고 심경을 전했다.

이와 함께 작성자는 배우 어머니와 나눈 '문자 메시지' 캡처 화면을 증거로 공개했다. 게시글을 토대로 네티즌들은 배우 한소희의 어머니를 지목했다.

과거 한소희는 인터뷰에서 스무살 무렵 30만 원을 들고 서울에 와 아르바이트를 하며 배우의 꿈을 키웠다고 고백한 바 있다.

무명 생활을 거쳐 각광받는 배우가 된 한소희에 대해 가족의 빚투 논란이 제기되자 네티즌들은 "안타깝다"는 반응을 보였다.
배우 한소희.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배우 한소희.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