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조국 "'사모펀드 투자' 경향신문 기사는 오보, 정정보도 청구"

머니투데이
  • 김지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20 08:4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3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가족 비리와 감찰 무마 의혹 사건 등으로 기소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공판에 출석해 기자들에게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0.07.03.    amin2@newsis.com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가족 비리와 감찰 무마 의혹 사건 등으로 기소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공판에 출석해 기자들에게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0.07.03. amin2@newsis.com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해 '사모펀드 투자' 관련 경향신문 보도는 오보이며 이 보도로 인해 자신의 명예가 훼손돼 정정보도 청구를 했다고 밝혔다.

조 전 장관은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2020년 7월 20일 저는 「언론중재 및 피해구제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경향신문을 대상으로 정정보도를 청구했다"며 당시 보도 내용을 설명했다.

그는 "경향신문은 2019년 8월 20일자 기사 <조국 '사모펀드 투자' 다음 해... 운용사에 '얼굴 없는 53억'>에서 관련 업계 전문가가 '수증한 사람이 회사 이익에 깊게 연관되거나 투자자에 대한 책임이 없는 사람일 것'이라고 한 인터뷰 내용을 전했다"고 썼다.

이어 "(경향신문은) 이례적인 자금흐름을 두고 조 후보자 가족의 거액 투자와 연관된 자산수증 아니냐, 53억원을 '기부'한 사람이 조 후보자 가족과 관련이 있거나, 조 후보자가 투자한 펀드를 운용하는 회사에 이익을 주려 한 제3자인지가 밝혀져야 할 부분이라고 보도했다"고 했다.

조 전 장관은 "이는 경향신문이 그 사실이 존재할 수 있다고 암시한 것으로 '사실적 주장'을 한 것"이라며 "기사는 문제 사모펀드 투자와 관련해 근거 없는 의혹 보도가 다수의 언론에서 보도되는 출발점이 되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자산수증은 저 및 제 가족과 아무런 관련이 없음이 밝혀진 바 있다"며 "경향신문은 위와 같은 '사실적 주장'을 하면서 자산수증과 제 가족의 투자의 연관성의 근거로 두 사항의 발생시점이 1년의 차이가 있다는 것 외에는 어떠한 논거도 제시하지 않았거나 못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보도 이후 코링크에서 동 53억원은 WFM 전 회장인 우국환씨가 2018년 코링크에 무상증여한 WFM 주식 110만주라고 해명해 자산수증이 제 가족의 펀드 투자와 아무런 관련성이 없다고 밝혔다"며 "수사했던 검찰의 공소장에도 53억은 언급조차 되지 않았다"고 했다.

이어 "경향신문은 근거 없이 악의적으로 제 가족의 투자가 불법적인 부문과 연계되어 있다는 '사실적 주장'을 하였는바, 이는 명백히 오보로 명예훼손에 해당한다"며 "이로 인해 저의 명예가 심각하게 훼손되어 정정보도를 구하는 조정을 신청했다"고 썼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수익률 세계 3위' 韓 국부펀드, 종잣돈 '좁쌀굴리기' 한계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