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태영호 질문에 "그건 북에서나" 맞받아친 이인영

머니투데이
  • 권다희 , 문지예 인턴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434
  • 2020.07.23 11:1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

사진출처=국회의사중계시스템
사진출처=국회의사중계시스템
23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외통위)에서 열린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이 후보자의 전력을 문제 삼은 '사상검증' 실랑이가 벌어졌다.

태영호 미래통합당 의원이 이 후보자에게 "주체사상 신봉자였다"고 하면서다. 이에 이 후보자는 "아니다"라며 "민주주의에 대한 이해가 떨어지시는 것 같다"고 반박했다. 여야 의원 간 설전으로도 번졌다.

태 의원은 이날 청문회 질의에서 "삶의 궤적을 봤는데 김일성 주체사상 선동자라고 하는데 동의하는가"라 물었다. 이에 이 후보자는 "동의할 수 없다"고 했다.


태 의원은 이 후보자가 전대협 출신이란 점을 지적하며 "(전대협이) 김일성상 앞에서 충성 결의를 다진다고 북한에서 가르친다"고 했고, 이에 이 후보자는 "북쪽에서 잘못 안 것"이라 반박했다.

태 의원이 이 후보자의 이전 글 등을 이유로 '사상'문제를 거듭 문제 삼자 이 후보자는 "부정확하고 왜곡된 이야기"라 거듭 반박했다.

태 후보자가 다시 후보자에게 "주체상을 버렸느냐"고 묻자, 이 후보자는 "전향은 북에서 남으로 온 사람에게 해당하는 것"이라며 "저에게 사상 전향 여부를 묻는 건 아무리 의원님이 청문위원으로 물어본다 해도 온당치 않다"고 반박했다.

이 후보자는 또 "북에서는 사상 전향이 강요되지만 남쪽은 사상과 양심의 자유가 법적으로 보장되고, 강요하는 게 아니다. 그런 측면에서 보면 의원께서 저에게 사상전향 여부를 물어보는 건 남측의 민주주의에 대한 이해가 떨어지는 것"이라 했다.

태 의원이 "아직도 주체사상 신봉자세요 아니에요"라 재차 묻자 이 후보자는 "그때도 아니었고 지금도 아니다"며 "사상전향을 강요하는 건 북한 독재정권이 하는 것"이라 재차 밝혔다.


태 의원과 이 후보자간 질의응답 분위기가 격화되면서, 여야 의원간 설전으로도 이어졌다.

김기현 통합당 의원은 "통일부 장관 인사청문회 자리인 만큼, 사상 문제를 따질 수 있다"며 "이 후보자가 과거 전대협 의장을 했던 건 국민들이 다 알고, 사상을 묻는건 자연스러운 일"이라 했다.

이에 윤건영 민주당 의원은 "민주주의는 이인영 후보와 같이 청년들의 피와 땀으로 이뤄진 것"이라며 "(이 후보자는) 천박한 사상검증 대상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