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美 추가 경기부양책서 '급여세 인하' 빠졌다

머니투데이
  • 뉴욕=이상배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24 05:51
  • 글자크기조절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
코로나19(COVID-19) 사태에 대응한 미국의 5번째 경기부양책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주장해온 급여세 인하 방안이 제외됐다.

23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미국 상원 공화당 지도부와 행정부 관리들은 1조달러(약 1200조원) 이상 규모의 제5차 부양책 협상에서 이 같이 의견을 모았다. 신문은 공화당 상원의원들이 트럼프 대통령의 급여세 인하 제안을 거부했다고 전했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이날 미국 경제방송 CNBC에 출연, "급여세 감면은 법안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근로자들이 빨리 돈을 받는 데 집중하고 있다"며 "급여세 인하는 시간이 걸린다"고 했다.

그동안 트럼프 대통령은 급여세 인하가 경제회복에 도움이 된다면서 이 내용이 빠진 법안엔 서명하지 않겠다고 밝혀왔다. 그러나 민주당 뿐 아니라 공화당의 다수 의원들도 이에 반대 의견을 고수해왔다.

민주당이 이끄는 하원은 지난 5월 약 3000만명에 달하는 실업자들에게 주당 600달러씩 지급하는 추가 실업수당 연장 등의 내용을 담은 약 3조달러(약 3600조원) 규모의 추가 부양책을 통과시켰다.

그러나 공화당은 추가 실업수당 지급을 연장할 경우 기존 급여보다 더 많은 실업수당을 받는 상당수 실업자들의 직장 복귀가 늦어질 수 있다며 반대해왔다. 공화당이 제시한 추가 부양책 규모는 1조∼1조3000억달러(약 1200조∼1600조원) 수준이다.

앞서 미 의회는 코로나19 사태 대응을 위해 4차례에 걸쳐 총 2조8000억달러(약 3400조원) 규모에 달하는 경기부양책을 초당적으로 처리한 바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농산물값 뛰고 택시비 1000원↑…난방비 폭탄이 끝 아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